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中 반격, 청두 美영사관 맞불 폐쇄 검토…"美공관이 더 많다"

지난 21일 오후 8시 20분경 휴스턴 총영사관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휴스턴 경찰은 영사관 직원들이 퇴거 이전 기밀 문서를 소각하다가 불이 난 것으로 보고 있다.

지난 21일 오후 8시 20분경 휴스턴 총영사관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휴스턴 경찰은 영사관 직원들이 퇴거 이전 기밀 문서를 소각하다가 불이 난 것으로 보고 있다.

중국이 청두 소재 미 영사관 폐쇄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고 23일(현지시간)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보도했다. 미국의 휴스턴 주재 중국 총영사관 폐쇄 조치에 맞불을 놓는 성격이다. SCMP는 한 소식통이 청두 영사관 폐쇄 검토와 관련된 내용을 알려왔다며 이같이 전했다. 
 

'보시라이 실각' 당시 미-중 충돌 현장
후시진 "우한 영사관 폐쇄 가능성은 낮아"
중국 내에선 홍콩 미 영사관 폐쇄 거론도

앞서 로이터통신은 한 소식통을 인용해 중국이 우한 주재 미 영사관 폐쇄를 검토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미국은 중국 본토에 광저우, 상하이, 선양, 청두, 우한 등 5곳에 영사관을 두고 있고 홍콩과 마카오에 각각 총영사관을 두고 있다. 
 

청두 美 영사관, 미·중 충돌 전장 이력  

중국 청두 소재 미 영사관 모습. [청두 미 영사관 홈페이지 캡처]

중국 청두 소재 미 영사관 모습. [청두 미 영사관 홈페이지 캡처]

중국 서부 쓰촨성에 있는 청두시 주재 미 영사관은 1985년에 세워졌다. 사천, 원난, 귀주, 티베트 자치구, 충칭을 포함한 중국 서남부 지역을 관할한다.  
이곳은 2012년 보시라이(薄熙來) 전 충칭시 서기의 실각 사태 당시 미국과 중국의 외교 충돌이 벌어진 현장이기도 하다. 당시 보시라이의 부하였던 왕리쥔이 보시라이와의 다툼 과정에서 신변의 위협을 느끼고 청두의 미국 총영사관으로 뛰어들었다. 중국과 미국은 왕리쥔의 총영사관 진입 후 신병 인도 문제를 두고 충돌을 빚었다. 
  
중국은 미국의 조치에 맞대응을 예고해놓은 상태다. 중국 대사관은 23일 웹사이트에 올린 성명에서 미국이 영사관 폐쇄 이유로 든 개인정보 보호 등의 주장은 "전혀 근거가 없으며 죄를 뒤집어씌우기 위한 핑계"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공관과 외교 영사 인원은 미국 쪽이 훨씬 많다. 제 발등을 찍지 말라"고 경고했다.  
 

후시진 "우한은 가능성 작아"  

당초 중국 정부는 우한 주재 총영사관 폐쇄를 검토한 것으로 알려졌다. 올해 미·중 사이의 긴장을 높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관련, 미국이 발원지로 지목하는 지역이기도 하다. 
 
하지만 후시진(胡錫進) 환구시보(環球時報) 총편집인은 자신의 웨이보를 통해 우한 주재 미 영사관 폐쇄 검토 관련 로이터 보도는 "사실이 아닐 것"이라면서 "중국은 우한 이외의 다른 영사관을 상대로 보복할 가능성이 더 크다"고 주장했다.
 
후시진은 국제적으로 중국 정부의 입장을 대변한다는 평가를 받는다. 그는 이런 주장의 근거로 "우한 영사관은 이미 미국이 철수할 준비가 된 곳이라 휴스턴 총영사관과는 차원이 다르다"는 점을 들었다. 이어 "중국은 미국이 생각하지 못한 곳을 공격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왕원빈 중국 외교부 대변인. 왕 대변인은 22일 정례브리핑에서 미국이 휴스턴 주재 중국 총영사관 폐쇄를 요구했다고 밝히면서 미국의 조치를 비난했다. [타스=연합뉴스]

왕원빈 중국 외교부 대변인. 왕 대변인은 22일 정례브리핑에서 미국이 휴스턴 주재 중국 총영사관 폐쇄를 요구했다고 밝히면서 미국의 조치를 비난했다. [타스=연합뉴스]

 

홍콩도 언급…폐쇄 시 경제적 타격 있어 신중

일부 중국 매체들은 홍콩 내 미국 총영사관 폐쇄 가능성도 언급하고 있다. 홍콩은 지난해 중국의 송환법안 문제부터 시작해 최근 국가보안법 제정까지 미국과 중국이 끊임없이 충돌하는 곳이기도 하다. 미국은 중국의 국가보안법 제정에 반대하며 홍콩에 대한 특별지위까지 박탈했다.
 
중국 내에서는 이런 점을 들어 홍콩 지역 영사관 폐쇄 가능성도 언급되고 있지만 이 경우 홍콩 역시 치명타를 입을 수밖에 없어 중국 정부가 섣불리 이 카드를 쓸지는 예단하기 어렵다. 후시진은 "홍콩 총영사관을 폐쇄하지 않더라도 그 인원을 절반으로 줄이게만 해도 미국은 매우 아파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