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재난지원금 못받은 거리 노숙인…서울시 전담창구 만들고 지급 돕는다

서울시가 주민등록 말소 등으로 인해 정부의 긴급재난지원금을 받지 못한 거리 노숙인 돕기에 나선다. 서울시는 23일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정부가 재난지원금을 지급했지만 정작 절실한 거리 노숙인들은 받지 못한 것으로 파악돼 전담 창구를 마련하고 신청을 돕기로 했다"고 밝혔다.
 
거리 노숙인들은 주민등록이 말소되거나 어렵게 신청을 했더라도 대부분 본인 명의 휴대전화가 없어서 선불카드 발급 사실 확인이 어려웠다. 서울시 조사에 따르면 거리 노숙인 가운데 재난지원금을 신청한 비율은 지난 5월 27일 기준 35.8%에 불과했다. 반면 시설에 거주하는 노숙인의 재난지원금 신청률은 70%에 달해 상대적으로 높았다. 하지만 전국 가구(지난 6월 7일 기준)의 99.5%가 재난지원금을 받아 사용한 것과 비교하면 턱없이 낮은 수치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영향으로 위축됐던 소비자심리가 긴급재난지원금 등으로 넉 달 만에 풀린 것으로 보인다. 한국은행이 발표한 5월 소비자심리지수(CCSI)는 77.6으로 전월 대비 6.8포인트 상승하며 4개월 만에 반등했다. 이달 소비자 동향 조사는 지난 11~18일 전국 2500가구를 대상으로 실시됐다. 26일 서울 중구 약수시장의 한 소규모 마트에서 시민들이 계산을 위해 줄 서 있다.뉴스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영향으로 위축됐던 소비자심리가 긴급재난지원금 등으로 넉 달 만에 풀린 것으로 보인다. 한국은행이 발표한 5월 소비자심리지수(CCSI)는 77.6으로 전월 대비 6.8포인트 상승하며 4개월 만에 반등했다. 이달 소비자 동향 조사는 지난 11~18일 전국 2500가구를 대상으로 실시됐다. 26일 서울 중구 약수시장의 한 소규모 마트에서 시민들이 계산을 위해 줄 서 있다.뉴스1

서울시는 거리 노숙인의 재난지원금 신청 지원을 위해 서울역과 용산역, 시청·을지로 등 노숙인 밀집지역에 있는 3개 '노숙인 종합지원센터'에 전담 상담창구를 마련하기로 했다. 신청 안내부터 신청서 작성, 주민센터 제출까지 돕기로 했다. 선불카드로 받는 경우에 수령단계에서도 휴대폰이 없어 연락을 받지 못하는 일이 없도록 종합지원센터가 각 주민센터로부터 연락을 받아 당사자에게 직접 안내해주기로 했다.
 
주민등록 재발급도 돕기로 했다. 각 센터에서 증명사진을 촬영해주고 5000원의 재발급 수수료도 대신 내주기로 했다. 서울시는 "행정안전부 지침으로 재난지원금 신청이 오는 8월 19일까지 연장되고, 거주지와 주민등록지가 다른 '거주 불명자'도 주민센터에서 신청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김선순 서울시 복지정책실장은 "최대한 많은 거리 노숙인들이 재난지원금을 신청해 지원받을 수 있도록 지원하고, 노숙인 자립 지원 정책과도 적극 연계하겠다"고 말했다.
 
김현예 기자 hyk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