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추미애 "일개장관 자괴감"…진중권 "국토부 겸직 이개장관이냐"

진중권 전 동양대교수(왼쪽), 추미애 법무부 장관. 뉴스1·연합뉴스

진중권 전 동양대교수(왼쪽), 추미애 법무부 장관. 뉴스1·연합뉴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22일 국회 대정부 질문에서 "일개장관이라는 표현에 자괴감을 느꼈다"는 발언에 대해,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추 법무장관이 국토부장관을 겸직하는 '이개장관'이라 착각한 것 같다고 주장했다. 추 장관은 이날 대정부 질문에서 '채널A 강요미수' 의혹 사건과 관련해 이동재 전 채널A기자와 한동훈 검사장 간 녹취록에 대해 묻자 이같이 답했다. 추 장관은 이날 법무부 입장문 유출 논란과 관련해 "어쨌다는 거냐"는 등 감정 섞인 말을 쏟아내 논란이 일었다. 
 

"秋 본인이 국토부장관 겸직하는 줄 아나" 

진 전 교수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추 장관을 겨냥해 "국민 앞에서 당연히 '일개장관'이지 그럼 '이개장관'인가"라며 "이분이 자기가 국토부장관을 겸직하고 있다고 착각하신 모양"이라고 했다. 추 장관은 최근까지 부동산 정책에 대한 의견을 적극적으로 개진해왔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2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추미애 법무부장관을 향해 "당연히 '일개장관'이지 '이개장관'이냐"며 "자기가 국토부장관을 겸직하고 있다고 착각하신 모양"이라고 했다. [진중권 전 교수 페이스북 캡처]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2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추미애 법무부장관을 향해 "당연히 '일개장관'이지 '이개장관'이냐"며 "자기가 국토부장관을 겸직하고 있다고 착각하신 모양"이라고 했다. [진중권 전 교수 페이스북 캡처]

또 추미애 장관과 한동훈 검사장 둘을 지칭하며 "누가 진짜 국민을 위해 일하는 사람인지 판단해 보라"고도 했다. 이어 "공개된 녹취록에는 추미애의 문제가 조목조목 지적되어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는 "(추 장관이) 누군가의 꼭두각시에 불과하다. 장관 부임하자마자 인사를 콕 집어냈다고 하는 건 누군가 리스트를 적어줬다는 얘기"라며 "(누구인지) 뻔하다. '수명자'라는 표현, 인형의 입으로 말하는 복화술사의 존재가 드러났다"고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를 지목했다.

 
 
또 "(추) 장관이 공부를 안한다. 일단 질러놓고 아랫사람들에게 근거 찾아오라고 닥달한다"며 "한동훈 검사의 일갈이 시원하다"고 덧붙였다. 공개된 녹취록에서 한 검사장은 '이럴 때 잘하라고 검사들이 신분보장을 받는 것'이란 취지의 발언을 했다.
 
그는 뒤 이은 글에서 "녹취록에 이어 녹음테이프도 공개됐다"며 "들어보면 검사와 기자 사이의 일상적 대화에 불과하다. 프로포폴 얘기도 나오고, 추미애 덜 떨어진 얘기도 나오고, 그러다 기자가 유시민을 미끼로 던져놓고 한동훈 검사 속을 떠보지만 결국 '관심없어'란 소리만 듣는다"고 했다. 
 
또 서울중앙지검에서 '지금까지 확보됐거나 앞으로 수집될 다양한 증거자료를 종합해 판단하겠다'고 한 것을 거론하며 그는 "앞으로 수집될 증거자료라는 표현이 재밌다. 검사들이 음모론의 시각에서 사건을 바라보고 있다는 뜻"이라며 "그 음모론의 저작권은 최강욱-황희석(열린민주당 최고위원)-지○○(제보자X) 트리오로 돌아간다. 정치적 하명수사의 성격을 띠다 보니 당연한 일"이라고 주장했다.
 
 

"유시민 주장 강연료, 시세와 큰 차이"

또 다른 글에선 유시민 노무현재단이사장을 겨냥하기도 했다. 그는 "이철('채널A 강요미수 의혹' 사건과 관련, 전 밸류인베스트코리아 대표)의 초청으로 친노인사들이 줄줄이 강연을 했지요"라며 "그게 결국 개미들 끌어모으는 데에 활용된것"이라고 주장했다. 유 이사장은 2014년부터 수 차례 벨류인베스트코리아 모집책을 상대로 강연을 한 사실이 밝혀졌다.
 
그는 또 녹취록에 이동재 채널A 전 기자는 유시민이 3000만원의 강연료를 받은 것으로 의심하는데, 유시민 본인은 70만원만 받았다고 얘기한다며 "강연으로 먹고 사는 이들은 다 알겠지만 기업체강연+홍보영상에 70만원 받는 다는 것은 말도 안되는 일"이라며 "시세와 너무 차이가 납니다. 사실 3000만원을 받았다 해도 법적으로 문제될 일은 없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