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올해 신생아 40살 땐 일할 사람 반토막, 노인 부양비 4.5배 급증

출산율이 지속적으로 하락하면서 지난해 합계 출산율은 0.92명에 그쳤다. 사진은 대전의 한 산부인과 신생아실. [중앙포토]

출산율이 지속적으로 하락하면서 지난해 합계 출산율은 0.92명에 그쳤다. 사진은 대전의 한 산부인과 신생아실. [중앙포토]

한국경제연구원(한경연)은 22일 한국의 국력과 직결되는 인구는 2060년 지금의 절반 이하로 떨어지는 반면, 노년부양비는 현재의 4.5배나 증가할 것이란 전망을 내놨다.
 

출산율 높이려면 현금보조 늘려야
세제 혜택같은 간접지원은 한계

한국의 합계출산율은 2011년 1.24명에서 지난해 0.92명으로 감소해 전 세계 203개국 중 꼴찌를 기록했다. 합계출산율은 가임여성 1명이 평생 낳을 것으로 예상하는 평균 출생아 수를 가리킨다.
 
올해 태어난 아이가 40살이 되는 2060년에는 생산가능인구가 현재(2020년)의 48.1%, 현역병 입영대상자는 38.7%, 학령인구(6~21세)는 42.8% 수준으로 감소할 전망이다. 이에 비해 같은 기간 생산가능인구 1명이 부양해야 하는 노인 수는 0.22명에서 0.98명으로 늘어나 미래세대 부담이 4.5배나 증가할 것으로 예상한다.
 
생산가능인구 전망

생산가능인구 전망

한경연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가들의 출산 지원 정책을 비교·분석한 결과 저출산 극복 대안으로 ▶현금보조 확대 ▶국공립 취원율 향상 ▶노동시장 유연화로 취업기회 확대를 제시했다. 한국의 저출산 지출에서 현금보조가 차지하는 비중은 2015년 기준 14.3%로 OECD 32개국 중 31위로 최하위권이다. 반면 OECD 국가들의 현금보조 평균은 50.9%에 달한다. 예를 들어 프랑스의 경우 아동 1인당 수당을 20세까지 최대 월 295유로(약 40만원) 지급하고, 출산장려금 923유로(약 128만원)는 물론 자녀간호수당도 결근 일당 43유로(약 6만원)를 현금으로 지급한다.
 
이상호 한경연 고용정책팀장은 “해외의 경우 아이에게 그때그때 현금으로 지급하는 제도가 많아 부모들이 지원을 바로 체감하는 반면 한국은 자녀에 따른 세제 혜택 등 간접지원이 많아 지원금이 효율적으로 쓰이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실제 현금보조 비중이 OECD 평균을 넘어서는 15개 국가의 2018년 합계출산율 평균은 1.56명으로 한국을 크게 앞선다.
 
반면 어린이집 등 비용은 해외 주요국보다 더 들어가는 실정이다. 지난해 사립보다 가격이 저렴한 국공립기관 유아 취원율은 한국이 21.9%로 OECD 평균인 66.4%의 3분의 1 수준에 그쳤다.
 
노동유연성도 출산율과 관계가 있다. 한경연은 “2018년 기준 1인당 국내총생산(GDP)이 3만달러 이상인 OECD 22개국을 대상으로 분석 결과, 노동시장 유연성이 높을수록 합계출산율도 상승했다”며 “유연한 근무시간 등을 통한 여성 경제활동참가율 제고는 출산율을 높이는 데 긍정적 영향을 줄 것”이라고 말했다.
 
이소아 기자 ls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