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코로나 블루 당신께 권하는 ‘하와이안 선셋’

하와이 음악을 하는 뮤지션 케코아가 우쿨렐레를 안고 있는 모습. 케코아는 하와이어로 나무 혹은 전사를 뜻한다. 권혁재 사진전문기자

하와이 음악을 하는 뮤지션 케코아가 우쿨렐레를 안고 있는 모습. 케코아는 하와이어로 나무 혹은 전사를 뜻한다. 권혁재 사진전문기자

“붉은 태양 파란 하늘/새하얀 구름 무지개/야자나무 하늘하늘/ 부서지는 바다의 파도 소리”
 

케코아, 하와이 음악 첫 솔로 앨범
‘바다 Moana’ 등 한국어 신곡도 2곡

지난달 말 첫 솔로 앨범을 낸 케코아(이동걸·44)의 ‘하와이안 선셋’ 노랫말이다. 하와이 알라모아나 해변에서 기상 조건이 완벽해야 볼 수 있다는 “초록색 저녁 노을빛 짜릿한 그 순간”을 상상하며 만든 곡이다. 케코아는 국내에서 유일하게 멜레, 즉 하와이 전통음악을 추구하는 뮤지션이다.
 
21일 만난 그는 “하와이 음악의 시발점이 된 곡 위주로 담았다”고 이번 앨범을 소개했다. 릴리우오칼라니(1838~1917)가 만든 ‘파오아칼라니에 핀 나의 꽃’ 등 7곡은 하와이어와 영어로 부른 커버곡이고, ‘바다 Moana’ 등 2곡은 한국어로 된 신곡이다. 릴리우오칼라니는 하와이의 마지막 여왕이자 ‘알로하 오에’를 만드는 등 음악 교육에 앞장선 인물.
 
“사실 주술적 성격이 강했던 하와이 음악에 멜로디가 생긴 지도 100년 남짓밖에 안 됐어요. 선교사들이 복음을 전하면서 음악 교육이 시작됐거든요. 그래선지 찬송가랑 비슷한 느낌이 있는 것 같아요. 주로 메이저 코드로 이뤄져 있어서 템포가 느려도 슬프기보단 흥겹기도 하고.”
 
그는 커뮤니케이션 학사와 석사로 미국 인디애나에서 유학을 하면서 음악에 빠졌다. “우울한 마음을 달래고자 기타를 사러 갔는데 코드 짚는 것부터 난항에 부딪히더라고요. 반면 우쿨렐레는 5분만 배워도 간단한 곡은 연주할 수 있더라고요. 잘 못 한다 해도 소리를 듣고 있으면 마음이 안정되는 효과가 있거든요. 어디나 들고 갈 수 있고.”
 
2008년 박사과정부터 하와이로 옮겨가 우쿨렐레와 훌라를 본격적으로 배우기 시작했고, 결국 공부를 그만두고 전업 뮤지션으로 전향했다. 그는 솔로에 앞서 ‘우쿨렐레 피크닉’ ‘하찌와 TJ’ 등에서 활동한 조태준, 일렉트릭 음악을 주로 해온 베이시스트 김영진과 함께 2014년 멜레 트리오 ‘마푸키키’를 결성해 앨범 ‘섈 위 훌라?’를 발표했다. 11곡 중 9곡을 한국어로 채워 넣은 이 앨범은 이듬해 하와이 최대 음악시상식 ‘나 호쿠 하노하노 어워드’에서 올해의 해외 앨범상 후보에 올랐다. 마푸키키 시절부터 그가 만든 음악은 어느새 국내 여행 관련 TV 예능 곳곳에 등장하는 단골 배경음악이 됐다.
 
“코로나 때문에 다들 힘들긴 하지만, 유독 마음이 힘들 때 하와이 음악을 처음 접하고 치유받았다는 분들이 많더라고요. 우쿨렐레나 훌라가 다른 악기나 춤보다 진입장벽이 낮은 대신 배울수록 어려운 부분도 있어서 도전정신이 생기거든요. 나이 들어서도 계속할 수 있고. 저도 꾸준히 차근차근 계속해 보려고요.”
 
민경원 기자 story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