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상초유 대국민 사기극"…'프듀' 법정제재 최고 수위 과징금

Mnet 오디션 프로그램 '프로듀스' 시리즈. [사진 CJ ENM]

Mnet 오디션 프로그램 '프로듀스' 시리즈. [사진 CJ ENM]

시청자 투표 결과를 조작한 CJ ENM 음악채널 Mnet 오디션 프로그램 ‘프로듀스’ 전 시즌이 법정제재 최고 수위인 과징금 징계를 받을 것으로 보인다.
 
방송통신심의위원회 방송심의소위원회는 22일 회의를 열고 ‘프로듀스 101’ ‘프로듀스 101 시즌2’ ‘프로듀스 48’ ‘프로듀스 X 101’ 등 전 시즌을 ‘과징금 부과’ 의견으로 전체회의에 상정키로 결정했다. “방송 사상 초유의 대국민 사기극”이라 강도 높게 비판하면서다.
 
이날 회의에서 방송심의소위원회는 “국민 프로듀서를 표방하며 공정한 심사를 전면에 내세웠으나 4년여 동안 4개의 시즌에 걸쳐 시청자 투표 결과 및 순위를 조작해 시청자와 오디션 참가자를 기만한 책임이 매우 크다”면서 “이미 1심 판결에서 투표 조작 사실이 명백히 드러났고, 공적 매체로서 방송의 공정성과 시청자의 신뢰도를 현저히 훼손시켰기에 방송법상 최고 수준의 징계 처분이 불가피하다”고 결정 이유를 밝혔다.
 
그간 검찰 조사 및 1심 판결에서 드러난 바에 따르면 ▲‘프로듀스 101’은 1차 투표 결과를 ▲‘프로듀스 101 시즌2’는 1차 투표 결과와 최종 투표 결과를 조작했으며 ▲‘프로듀스 48’ ‘프로듀스 X 101’은 시청자 투표 전에 최종 순위를 자의적으로 정한 후, 마치 시청자 투표 결과인 것처럼 방송했다. 이로 인해 합격자와 탈락자가 뒤바뀌기까지 했다. 방송심의소위원회는 이를 ‘방송심의에 관한 규정’ 제14조(객관성) 위반으로 판단, 다음 달 열리는 전체회의에 과징금을 건의키로 의결했다.
Mnet 오디션 프로그램 '프로듀스' 장면. [방송 캡처]

Mnet 오디션 프로그램 '프로듀스' 장면. [방송 캡처]

 
과징금은 통상 2000만원 안팎으로, 최종 결정 및 정확한 금액은 다음달 방심위 전체회의에서 최종 의결될 예정이다. 
 

욕설 연상 표현 '저녁 같이 드실래요?' 법정제재

한편 “시벨놈!! 아, 욕 아닙니다. 시벨롬(sibelhomme), 프랑스어로 잘생긴 남자라는 뜻이에요.” “전번 까고 통화하고 얼굴이나 보자! 시벨롬!” “아, 이 시벨롬의 새끼를 어서 찾냐?” 등 욕설이 연상되는 표현을 반복해서 사용한 MBC 드라마 ‘저녁 같이 드실래요?’에 대해서는 법정제재인 ‘주의’를 의결했다.
 
또 지상파 예능 KBS2 ‘1박 2일’과 MBC ‘리얼연애 부러우면 지는거다’는 각각 만렙‧hoxy‧라낳괴‧떡상, 뽀방권‧부럽G랄‧짬바 등 온라인상 조어 및 줄임말을 무분별한 자막으로 방송해 행동지도인 ‘권고’를 결정했다. 방송심의소위원회는 “공적 매체인 방송에서 욕설과 신조어, 줄임말을 포함해 출처가 불분명한 표현 등을 남발하고 있어 바른 언어생활을 해칠 우려가 매우 크다”면서 “유사 사안이 반복될 경우 제재 수위가 상향될 수 있다”고 전했다.  
 

트로트 가수 노래한 '트로트 수련회' 의견진술 

이외에 KBS ‘코로나19통합뉴스룸 사사건건’은 대북전단 살포 관련 대담 중 출연자가 특정 국회의원을 거론하며 고함치는 장면을 방송했고, YTN ‘뉴스특보-코로나19’의 5월 27일 및 6월 11일 방송분은 여론조사 결과 보도시 필수 고지항목 일부를 누락해 행정지도인 ‘권고’가 의결됐다.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도 예능 프로그램에서 당사자 동의 없이 과거 출연 방송 장면을 자료화면으로 사용해 ‘권고’를 받았다.  
 
KNN ‘트로트 수련회’는 트로트 가수인 임찬, 한강, 송민준, 최현상 등 출연자들이 미션을 수행하며 속옷 차림으로 노래하거나 뿅망치로 특정 신체 부위를 가격하는 장면을 반복 방송했고, tvN‧OtvN 드라마 ‘사이코지만 괜찮아’는 등장인물이 노골적 욕설을 비프음 등으로 표현하거나 특정 성을 희화화하는 표현, 성희롱을 정당화할 우려 있는 내용 등을 반복 방송해 ‘의견진술’ 청취 후 심의하기로 결정했다.  
 

관련기사

나원정 기자 na.won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