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해찬·이낙연 일침에 한발 물러선 이재명 "무공천 주장 안했다"

이재명 경기지사는 22일 페이스북 게시글을 통해 "집권여당이 당규로 명시한 약속은 당연히 지켜야 한다"며 내년 재보선에 후보를 공천해선 안 된다는 원칙을 재차 강조했다. [연합뉴스]

이재명 경기지사는 22일 페이스북 게시글을 통해 "집권여당이 당규로 명시한 약속은 당연히 지켜야 한다"며 내년 재보선에 후보를 공천해선 안 된다는 원칙을 재차 강조했다. [연합뉴스]

내년 4월7일 열리는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에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내지 말자고 했던 이재명 경기지사가 22일 한 걸음 물러났다. 
 
지난 20일 라디오 인터뷰에서 “장사꾼도 신뢰를 유지하려고 손실을 감수한다"며 "(내년 보궐선거에서) 공천하지 않는 게 맞다”고 주장했던 이 지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저는 서울·부산 시장 무공천을 '주장'한 바가 없다"고 썼다. 그러면서 "어떤 현상에 대한 의견을 가지는 것과 이를 관철하기 위한 주장은 다르다"며 "당원의 한 사람으로서 이 문제에 의견이 있지만 이를 주장하고 관철하려고 적극적 노력을 기울일 의사는 없다"고 했다.  
  
다만 이 지사는 자신의 '의견'은 변함이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집권여당이 당규로 명시하여 한 약속은 당연히 지켜야 한다"며 "생방송에서 예정되지 않은 '내심의 의견'에 대한 질문을 받았을 때 거짓말은 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원칙을 지키는 것이 청산돼 마땅한 적폐세력의 어부지리를 허용함으로써 서울시정을 후퇴시키고 적폐귀환 허용의 결과를 초래한다면, 현실을 선택하는 것이 더 낫다"며 "다만 이 경우에 약속을 어길 수밖에 없는 사정을 국민들께 석고대죄하는 자세로 설명드리고 사죄하며 당원의 총의로 규정을 개정하는 것이 선행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해찬·이낙연이 잠재운 '무공천' 논란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지난 21일 당 고위전략회의에서 이재명 경기지사의 '무공천 원칙'과 관련해 "성급한 발언이었다"고 평가했다. 당 내의 많은 의원들은 이 대표의 이같은 발언을 사실상의 '함구령'으로 해석했다. [연합뉴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지난 21일 당 고위전략회의에서 이재명 경기지사의 '무공천 원칙'과 관련해 "성급한 발언이었다"고 평가했다. 당 내의 많은 의원들은 이 대표의 이같은 발언을 사실상의 '함구령'으로 해석했다. [연합뉴스]

이 지사의 갑작스러운 태도 변화에는 이낙연 의원과 이해찬 대표 등 당 지도층이 잇따라 드러낸 불편한 기색이 영향을 미쳤다는 해석이 나온다. 전날 이 의원은 “공천 여부 결정은 연말쯤 될 텐데 몇 개월 끄집어 당겨서 미리 싸우는 게 왜 필요한가”라고 했다. 이 대표 역시 비공개 고위전략회의에서 이 지사의 이름을 거론하지는 않았지만 "보선 무공천 여부는 지금부터 논의해봐야 실익이 없다"는 취지로 말했다고 한다. 이 지사의 무공천 발언이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의 교섭단체 대표 연설에 활용되는 등 부작용이 커지자 진압에 나선 것이다.   

 
22일에도 이 지사를 겨냥한 목소리가 높았다. 송영길 민주당 의원은 이날 라디오 인터뷰에서 “당 지도부가 아닌 분들이 이 문제를 중구난방식으로 발언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며 “전당대회를 통해 구성될 새로운 지도부가 결정하도록 유보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정청래 민주당 의원도 이날 라디오 인터뷰에서 이 지사의 무공천 발언에 대한 당내 분위기를 묻는 질문에 “한마디로 부글부글이다”라며 “지금 공천 문제를 꺼내면 매 맞는 일밖에 없다”고 답했다. 
 
박주민 의원은 당초 재보선 무공천을 주장했으나 지난 21일 "너무나 어려운 문제가 됐다"며 유보적 입장으로 선회했다. [연합뉴스]

박주민 의원은 당초 재보선 무공천을 주장했으나 지난 21일 "너무나 어려운 문제가 됐다"며 유보적 입장으로 선회했다. [연합뉴스]

당초 무공천을 주장했던 박주민 최고위원도 지난 21일 당 대표 출마 기자회견 직후 기자들과 만나 “미리 안 된다고 선을 긋기에는 너무나 어려운 문제가 됐다”며 유보적 입장으로 선회했다. 이와 관련 박 최고위원은 “(무공천을 주장했던) 당시 상황과 지금 상황이 매우 다르다”며 “당헌당규를 지키는 게 책임지는 모습이냐, 책임지는 모습을 보여주는 게 공당의 모습을 보여주는 것이냐를 판단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민주당의 한 수도권 의원은 "당내 비판이 커지자 이 지사가 특유의 어법으로 곤란을 모면하려는 인상"이라며 "하지만 이 지사와 같은 의견을 지닌 당내 인사들이 적지 않은 만큼 무공천 논란의 불씨는 아직 꺼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정진우 기자 dino87@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