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추미애가 국회서 본 문건···윤석열 장모측 "민간인 사찰수준"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21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윤석열 검찰총장의 배우자 김건희 씨와 장모 최씨에 대한 관련한 자료를 보고 있다. 아래는 이날 법무부가 발표한 국적법 개정안 관련 보도자료. ‘□○’와 같은 기호가 공통적으로 쓰이고 있다. [연합뉴스 등]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21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윤석열 검찰총장의 배우자 김건희 씨와 장모 최씨에 대한 관련한 자료를 보고 있다. 아래는 이날 법무부가 발표한 국적법 개정안 관련 보도자료. ‘□○’와 같은 기호가 공통적으로 쓰이고 있다. [연합뉴스 등]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21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윤석열 검찰총장의 장모와 관련된 자료를 읽는 모습이 카메라에 포착됐다. 문서에 법무부 공식 문서에 사용되는 ‘□○’와 같은 기호가 쓰였다.
 

휴대전화 속 자료 카메라에 잡혀
수사 무관한 내용…입수경로 의혹

추 장관은 이날 오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의 교섭단체 대표연설에 참석해 휴대전화로 윤 총장의 장모, 아내 김건희씨와 관련된 자료를 읽었다. 자료 중 ‘김건희 회사’라고 적힌 부분을 확대해보기도 했고, ‘토지 매각 추진 및 대출금에 대한 연체 발생’ 등의 말이 적혀 있었다. 
 
해당 문건은 윤 총장의 장모 최모(74)씨가 2013년 4∼10월 경기 성남시 도촌동 땅 매입 과정에서 전 동업자 안모(58)씨와 공모해 A은행에 347억원을 예치한 것처럼 통장 잔고 증명서를 위조한 혐의를 설명한 내용이다. 사건을 맡은 의정부지검은 최씨와 안씨를 통장 잔고 증명서를 위조한 혐의 등으로 지난 3월 불구속 기소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21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윤석열 검찰총장의 부인 김건희씨와 장모 최씨에 대한 관련한 자료를 보고 있다. [연합뉴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21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윤석열 검찰총장의 부인 김건희씨와 장모 최씨에 대한 관련한 자료를 보고 있다. [연합뉴스]

김건희씨도 잔고증명서를 위조하고 행사하는 데 공모했다는 진정이 있어 수사가 진행됐지만 검찰은 “증거가 없다”는 이유로 각하했다. 최씨 측 변호인은 이날 추 장관이 본 문건 사진을 검토한 뒤 “의정부지검 수사 문건에는 부동산 취득 경과만 있을 뿐 이런 내용은 없었다”며 “증거가 없는 것으로 드러난 김건희씨도 공소장에 언급되지 않는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전반적으로 안씨가 주장하는 내용이 문건에 담겼는데 이런 것을 장관이 보고받는 것도 의아하다”며 “검찰 수사 대상도 아닌 사인 간 거래 내용을 공식 문건 양식으로 검토하는 건 민간인 사찰 수준”이라고 주장했다. 

 

법무부 "내부 문건 아니며 경위도 모른다" 

이에 대해 법무부 측은 “장관은 개별 사건에 대해 보고를 받을 수 있다”면서도 “해당 문건은 법무부 내부 문건도 아니고, 어디서 어떤 경로를 통해 장관에게 전달됐는지 알지 못한다”고 말했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