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비스' 송일국 "유동근 선배 권유로 배우의 길 걷게 됐다"

'비디오스타' 송일국

'비디오스타' 송일국

송일국이 8년 만에 토크쇼에 출연한다.

 
오늘(21일) 오후 8시 30분에 방송될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는 '비스에 으르렁~으르렁대~♪ 미남과 야수 특집'으로 꾸며진다. 뮤지컬계 야수를 자처하는 배우 전수경, 최정원, 정영주, 홍지민, 송일국이 뮤지컬 '브로드웨이 42번가' 라인업으로 출연한다.
 
송일국은 MC들이 인터넷 백과사전에 '예능에서 병풍 역할'이라고 소개되어 있다고 언급하자 오프닝부터 진땀을 흘린다. 함께 출연한 동료들도 송일국의 과묵한 모습 때문에 예능 출연을 앞두고 걱정했다고 밝힌다. 하지만 걱정도 잠시, 송일국은 '브로드웨이 42번가'의 열연은 물론 박나래의 트월킹 댄스까지 따라 추는 등 작품 홍보를 위해 몸을 사리지 않는다.  
 
MC들이 "'주몽'으로 MBC 연기대상을 수상했다. 어머니 김을동의 특훈이 있었던 거냐"고 묻자 송일국은 "그때까지 단 한번도 칭찬을 받은 적이 없다. 최근 재방송되는 '주몽'을 시청하며 겨우 '나쁘지 않네'라는 평가를 들었다"며 김을동에 대한 존경을 표현하며 눈물을 보인다.  
 
배우 유동근, 전인화의 연애 비화에 대해서도 언급한다. '연기를 배우려면 김을동에게 가라'라는 말이 퍼져있을 만큼 대단한 배우였던 그의 어머니에게 연기 수업을 받기 위해 유동근, 전인화, 박상원 등 내로라하는 대한민국 톱배우들이 자주 방문했던 것.  
 
송일국은 "과거 전인화, 유동근 선배 커플이 연기 수업을 핑계로 우리 집에서 데이트했다"고 전하며 자신이 배우로 입문하게 된 이유가 배우 유동근의 권유 때문이었다며 특별한 인연에 대해 설명한다.  
 
'브로드웨이 42번가'에서 줄리안 마쉬 역으로 멋진 연기와 가창력을 선보이고 있는 송일국은 "노래 실력이 부끄러워 관객들에게 티켓을 환불할 생각까지 했었다"며 노래 공포증을 고백한다. 심지어 어느 무대에서는 자신이 불러야 할 노래를 삼둥이 대한, 민국, 만세에게 대신 부르게 했다는 이야기를 털어놓는다. 이와 함께 초등학교 2학년이 된 삼둥이의 근황을 전해 눈길을 끈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