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립 박물관ㆍ미술관ㆍ도서관 22일부터 다시 문 연다

5월 29일 코로나 19 확산방지를 위해 문을 닫았던 국립중앙박물관이 22일 운영을 재개한다. [중앙포토]

5월 29일 코로나 19 확산방지를 위해 문을 닫았던 국립중앙박물관이 22일 운영을 재개한다. [중앙포토]

코로나19로 인해 두 달 가까이 휴관해온 국립박물관, 미술관, 도서관, 공연장이 22일부터 다시 문을 연다. 문화체육관광부는 19일 “수도권 소재 국립문화예술시설의 운영을 재개한다”고 발표했다. 같은 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가 수도권 공공시설 운영제한 조치를 완화한 데 따른 것이다. 국립중앙박물관, 국립미술관 등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5월 29일부터 운영이 중단된 상황이었다.
 
시설물 소독, 사전 예약 등 준비 기간을 거쳐 다시 문을 여는 시점은 22일. 수도권 공공시설 운영제한 조치를 완화는 20일부터지만 재개관 준비에 이틀이 걸린다. 국립중앙박물관, 국립민속박물관, 대한민국역사박물관, 국립한글박물관, 국립현대미술관 3개(과천, 서울, 덕수궁), 국립중앙도서관 2개(본관, 어린이청소년도서관), 국립장애인도서관 등 문체부 소속 10개 기관이다.
 
국립공연장과 예술단체도 공연을 시작한다. 25일 국립국악원 ‘토요명품공연’, 다음 달 1~2일 국립발레단 ‘케이엔비(KNB) 무브먼트’, 다음 달 14~15일 국립합창단 ‘광복절 기념 합창축제’가 예정돼있다.
 
관람 방식은 다소 바뀐다. 장소별 수용 가능 인원의 최대 30%까지만 이용이 가능하고 이용객 간 2m(최소 1m) 거리두기를 준수해야 한다. 공연장의 경우엔 한 칸 띄어 앉기로 관객 수를 최대 50%로 제한한다. 전자출입명부도 도입해 관람객의 건강 상황을 기록한다. 문체부는 “이용객들이 각 기관의 홈페이지에서 이용방법, 예약방법, 제한사항 등을 미리 확인해야 한다”고 밝혔다.
 
김호정 기자 wisehj@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