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입원 치료 중 정몽구 회장, 염증 조절되면 퇴원 예정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이 병원에 입원해 치료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차그룹은 17일 정몽구 회장이 병원에 입원해 치료받고 있다고 밝혔다. 대장 쪽 염증이 있어서 입원치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 정 회장은 염증이 조절되는 대로 퇴원할 예정이다.  
 
정 회장은 1999년 3월 현대차 이사회 의장 겸 회장을 맡아 현대차그룹을 지금의 위치로 키워냈다. 정 회장은 2016년 12월 최서원(최순실) 국정농단 게이트 진상규명을 위한 국회 국정조사에 출석한 이후로는 공식 석상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2016년 국정농단의 국회 청문회 도중에 진료를 받기도 했다.  
 
올해 3월 정주영 명예회장 19주기에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우려 등으로 참석하지 않았다. 정 회장은 심장병 수술 전력과 고혈압 등의 지병을 앓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1938년생인 그는 고령으로 인해 몸이 쇠약해진 상황이다.    
 
현재 현대차그룹 지휘봉은 사실상 정의선 수석부회장에게 넘어간 상태다. 정 부회장은 2018년 9월 경영 전면에 나섰으며 올해는 이사회 의장직을 넘겨받았다.
 
김두용 기자 kim.duy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