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피해호소인' 논란에 두손 든 민주당 "피해자로 호칭 통일"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뉴스1]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뉴스1]

“호칭을 ‘피해자’로 통일하기로 했다”(허윤정 대변인)

더불어민주당이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을 성추행으로 고소한 전직 여비서에 대한 호칭을 뒤늦게 정리했다. 17일 허윤정 민주당 대변인은 국회에서 이해찬 대표가 주재한 최고위원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비공개 회의에서) 관련 논의가 있었다”며 이전에 사용하던 ‘피해 호소인’, ‘피해 고소인’ 대신 ‘피해자’란 표현을 쓰기로 했다고 밝혔다.

 
민주당 안팎에서는 이날 회의 직전까지도 박 전 시장 ‘미투’ 피해자에 대한 호칭 논란이 이어졌다. 김해영 최고위원은 모두발언에서 “저도 사건 초기 피해 호소인이라고 표현했지만, 피해자 측에서 고소사실 일부를 구체적으로 밝히고 있다”며 “지금부터는 ‘피해 호소인’이 아닌 ‘피해자’라고 표현 하는 것이 적절하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김 최고위원은 그러면서 “책임 있는 공당, 약자 보호를 주요 가치로 삼는 정당에서 고인 추모와 피해자 보호라는 두 차원에서 일의 경중을 제대로 살피지 못했다”고 했다. 성추행 의혹과 관련해 민주당 지도부가 박 전 시장을 두둔하려는 듯한 태도를 보인 걸 정면 비판한 발언이다. 그가 “피해자에게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한 뒤 비공개로 전환된 회의에서 참석자 의견이 ‘피해자’ 명칭 정리로 수렴됐다고 한다.
 
김해영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김해영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앞서 이 대표와 차기 당권주자인 이낙연 의원 등은 ‘피해자’ 대신 ‘피해 호소인’ 혹은 ‘피해 고소인’이라는 용어를 사용해 논란을 빚었다. 서울시 또한 첫 공식 입장에서 ‘피해 호소인’이라는 표현을 사용해 “피해 호소인이라는 단어는 형사법이나 (법 체계) 어디에도 없다”(홍문표 통합당 의원)는 지적을 불러왔다. 민주당 내에서도 “법적으로 고소인이 정확하지만, 통상 무혐의로 판단해도 피해자라고 표현하는 게 일반적이다”(초선 의원)는 목소리가 나왔다.

 
여론 반향을 인식한 민주당 지도부는 이날 이견 없이 호칭 정리를 결정했다고 한다. 한 회의 참석자는 “격론이 오가지 않았다. 특별한 반대 의견이 있지는 않았다”고 말했다. 설훈 최고위원은 이날 오전 라디오에 출연해 “피해자냐 피해 호소인이냐를 가지고 시비를 할 것이 아니고, 문제는 2차 가해냐 하는 것이 핵심 문제”라고 말했다.
 
김홍범 기자 kim.hongbum@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