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침대 없애자"는 김두관에…"침대 성평등 교육을" 비꼰 진중권

[진중권 페이스북 캡처]

[진중권 페이스북 캡처]

"단체장 집무실에 침대를 없애자"는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향해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독설을 쏟아냈다.  

 
진 전 교수는 1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왜 이렇게 극단적"이냐며 "침대가 문제라면 없앨 것이 아니라, 일단 침대들을 대상으로 성평등교육을 실시하라"고 비꼬았다. 이어 "그래도 사고 치는 침대들은 즉각 직무에서 배제하고 검찰에 수사를 의뢰해야 한다. 일단 시청 집무실 침대가 도망가기 전에 구속영장을 청구해 신병부터 확보하라"고 했다.  
 
김 의원은 "피해자를 보호하고 진상을 밝히고 재발방지대책을 만들어야 할 때"라며 "단체장 직무실에 침대를 없애고 가급적 투명 유리를 설치하실 것을 요청한다"는 의견을 페이스북에 남겼다.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