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英 "러시아 정부 해커, 코로나 백신 연구진 노렸다"

본문 내용과 무관한 사진. EPA=연합뉴스

본문 내용과 무관한 사진. EPA=연합뉴스

 
러시아 정부가 후원한 해커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개발에 참여한 연구진에 대해 해킹을 시도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16일(현지시간) 영국 일간지 가디언에 따르면 영국 국가사이버보안센터(NCSC)는 영국 내 일부 제약회사 및 연구단체가 해커 집단 ‘APT29’에 의해 공격을 받았으며, 이들이 러시아 정보기관의 일부로 '거의 확실히' 추정된다고 밝혔다.
 
이들의 해킹 시도가 성공했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다만 익명의 정부 관계자들은 가디언에 어떤 코로나19 백신 연구 내용도 이번 공격으로 누설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해당 관계자들은 이번 사건에 대한 판단을 미국ㆍ캐나다 정부와도 공유했으며, 두 나라에서도 조만간 해킹 시도에 대한 입장이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APT29는 최근 몇 년간 활동해 온 해커 집단으로, 해커들 사이에서는 ‘듀크스(the Dukes)’나 ‘코지 베어(Cozy Bear)’라는 별칭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피싱 메일이나 멀웨어 등 다양한 해킹 기법을 동원해 각종 정부기관ㆍ싱크탱크 및 에너지 부문의 비밀을 훔쳐왔다고 한다.
 
폴 치체스터 NCSC 국장은 “코로나바이러스 대유행을 막기 위해 싸우고 있는 이들에 대한 이런 비열한 공격을 규탄한다”고 밝혔다.
 
이병준 기자 lee.byungjun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