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학동네, ‘사적 카톡대화 인용 논란’ 소설집 수정본으로 교환해준다

[사진 문학동네]

[사진 문학동네]

 
도서출판 문학동네는 김봉곤 작가의 ‘그런 생활’에서 지인 여성과 메신저에서 나눈 성적인 대화 내용을 동의 없이 그대로 인용했다는 논란과 관련, 이 소설이 실린 '제11회 젊은작가상수상작품집' 미수정본 전체를 수정본으로 교환해주기로 했다.
 
16일 문학동네는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교환 대상은 대화 내용이 수정되지 않은 5쇄까지 발행본 7만부라고 밝혔다.
 
‘그런 생활’은 게이인 주인공이 애인과 겪는 갈등을 다루고 있다. 김 작가는 주인공이 상담을 위해 C누나에게 메신저로 말을 건네는 소설의 부분을 실제 지인 여성과 나눈 카카오톡 메신저 대화를 인용한 것으로 뒤늦게 알려져 논란이 됐다.  
 
이 여성은 지난 10일 트위터에 ‘그런 생활’ 속 ‘C누나’의 대사는 자신이 메신저 대화에서 김봉곤에 했던 실제 발언을 그대로 베껴 쓴 것이며, 자신의 요구로 추후 원고는 수정됐으나 수정 이유는 고지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그런 생활’은 지난해 계간지 『문학과 사회』 여름호에 처음 발표됐고, 김 작가는 이 작품으로 문학동네에서 주는 젊은작가상을 받았다. 또 올 5월 창비에서 나온 소설집 『시절과 기분』에도 이 작품을 포함시켰다.
 
이 여성은 약 두 달 전에 이들 출판사에 공식으로 수정을 요청했고, 이를 받아들인 문학동네는 6쇄부터, 창비는 3쇄부터 해당 부분을 수정했지만, 수정 사실과 이유는 별도로 공지하지 않았다.
 
문학동네는 교환 조치와 함께 앞으로 출간할 11회 젊은작가상수상작품집 수정본부터 수정 사실도 명시하겠다고 밝혔다.
 
문학동네는 “피해자분께 깊이 사과드린다”며 “문학상을 운영하고 수상작품집을 출판하는 문학동네로서는 책임져야 할 마땅한 부분이 있다”며 “사안의 엄중함에 비해 그간의 대처가 소극적이었던 점에 대해 사과드린다”고 전했다.
 
이어 “문학동네의 부주의와 불찰로 인해 상처받으신 피해자분께, 그리고 작가들과 독자들께 다시 한번 깊이 사과드린다”고 덧붙였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