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다리 만지기, 허리감기, 뽀뽀…"서울시 성추행, 일상적이었다"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피해자 A씨를 돕고 있는 여성단체가 해당 사건 이전부터 만연했던 서울시의 잦은 성희롱·성추행 사건에 대해서도 고발했다. A씨 사건 외에도 이번 같은 성 범죄 사례가 빈번했다는 취지의 주장이다.

 

"서울시 성추행, 일상적이었다" 

13일 오후 서울시 은평구 한국여성의전화에서 열린 '서울시장에 의한 성추행 사건 기자회견'에서 피해자 대리인 김재련 변호사(왼쪽 두 번째)가 사건의 경위를 설명하고 있다. 현장기자단.

13일 오후 서울시 은평구 한국여성의전화에서 열린 '서울시장에 의한 성추행 사건 기자회견'에서 피해자 대리인 김재련 변호사(왼쪽 두 번째)가 사건의 경위를 설명하고 있다. 현장기자단.

 16일 A씨의 지원단체인 한국성폭력상담소와 한국여성의전화는 '서울시 진상규명조사단 발표에 대한 입장'이란 제목의 보도자료를 통해 "서울시에서 일상적으로 성희롱·성추행을 경험했다는 피해 제보는 비단 이번 사안만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해당 단체가 적시한 성희롱·성추행 내용은 ▶회식 때마다 노래방 가서 허리감기·어깨동무 ▶술 취한 척 뽀뽀하기 ▶"집에 데려다준다"며 택시 안에서 뽀뽀하고 추행하기 ▶바닥 짚은 척하며 다리 만지기 등이다.
 
 이들은 "성희롱·성폭력 예방 교육에 등장하는 사례가 서울시의 여성 직원들에게 일상적으로 있었다"며 "그러나 정규직 직원은 향후 공무원 생활의 불이익을 우려해 비정규직은 재계약·재고용 등 신분유지 불안을 이유로 신고하기 어려웠다"고 말했다.
 

“성희롱 예방교육 참석조차 어려워”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영정과 유골함이 13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추모공원에서 화장을 마친 뒤 박 시장의 고향인 경남 창녕으로 이동하기 위해 운구차에 놓여 있다. 연합뉴스.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영정과 유골함이 13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추모공원에서 화장을 마친 뒤 박 시장의 고향인 경남 창녕으로 이동하기 위해 운구차에 놓여 있다. 연합뉴스.

 
 또 “비서실 직원은 성희롱 예방 교육조차 참석하기 어려웠다”며 “(이런 상황에서) 서울시청 내 '공식창구'로 문제를 신고하기는 더더욱 어려운 일”이라고 밝혔다. 앞서 서울시는 시민단체의 진상조사단 구성 요청에 "당사자가 공식적으로 요청하면 가능할 것"이라고 답한 바 있다.
 
 공직자들의 성범죄 연루 시 명단을 공개하고 공직에서 곧바로 퇴출하는 '원 스트라이크 아웃제' 개선도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서울시는 성폭력 발생 시 원스트라이크 아웃제를 도입했지만, 지난 4월 있었던 행정직 비서관에 의한 성폭력 사건에 대해서는 이를 적용하지 않았다”고 했다.
 
 서울시의 자체 개선 가능성에 대한 의구심도 나타냈다. 이들 단체는 “서울시는 어느 지방자치단체나 공공기관보다 앞선 성희롱·성폭행 대응 매뉴얼을 확보하고 있는 데도 성차별적 성 역할과 성폭력, 노동권 침해에 대해 (피해자들이) 말할 수 없었다”며 “이를 어떻게 조사하고 개선할 수 있을지 심히 의심스럽다”고 말했다.
 
허정원 기자 heo.jeongw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