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해결책 되리라 믿는다"…韓진단키트, 伊서 인기 높은 이유

이탈리아 로마 레오나르도다빈치 국제공항의 검역 모습[AP=연합뉴스]

이탈리아 로마 레오나르도다빈치 국제공항의 검역 모습[AP=연합뉴스]

이탈리아에서 한국산 코로나19 신속진단키트가 호평받고 있다.  
 
베네토주 트레비소 병원의 로베르토 리골리 미생물학 교수는 15일(현지시간) 발행된 현지 일간지 '코리에레 델라 세라'와의 인터뷰에서 한국산 진단키트를 칭찬했다.  
 
한국산 진단키트는 검사 10분 이내에 감염 여부를 알 수 있고, 비용도 기존에 이탈리아에서 사용하던 것보다 30%가량 저렴하며, 정확성까지 겸비했다는 거다.  
 
이탈리아에서 흔히 쓰는 진단키트는 약 18유로(2만5000원)이지만 한국산은 12유로 선이다. 또 현지 전문 기관에서 시행한 샘플 테스트에서 한국산은 오류가 1건에 그쳤다.  
 
이탈리아는 누적 확진자가 24만 명을 넘어섰다. 일단 정점을 찍은 뒤 내림세지만 최근 해외 방문객 사이에서 다시 확진자가 발생하며 공항이나 항만에서 즉각적으로 감염 여부를 판명하는 게 과제로 떠올랐다.  
 
리골리 교수는 "우리는 이 기기가 이탈리아에서 해결책이 될 수 있다고 믿는다"고 말했다.  
 
이미 이탈리아 내에서 가장 코로나19 검사에 적극적인 베네토주와 북부 트렌토 주에서는 이미 한국산 진단키트를 도입해 활용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