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어린이집 교사가 4세 딸 깨물어 멍"···부모 신고로 경찰 수사

인천 모 어린이집 교사가 깨물어 상처가 난 4세 여아의 팔. 연합뉴스

인천 모 어린이집 교사가 깨물어 상처가 난 4세 여아의 팔. 연합뉴스

인천 모 어린이집 교사가 4세 여아의 팔을 두 차례 깨물어 다치게 하는 등 학대했다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6일 인천 계양경찰서 등에 따르면 생후 33개월 된 A양의 어머니 B씨(32)는 지난 11일 인천시 계양구 한 어린이집에서 자신의 딸이 보육교사에게서 학대를 당했다고 경찰에 신고했다. 
 
10일 오후 딸의 팔에서 멍 자국을 발견한 B씨는 어린이집 폐쇄회로(CC)TV를 통해 A양 반 부담임 교사인 C씨(38)의 학대 정황을 확인한 뒤 경찰에 신고했다. 
 
B씨는 "CCTV를 봤더니 C씨가 낮잠 시간에 아이를 세워 놓고 혼을 내면서 딸의 팔을 두 차례 깨물었다"며 "담임 교사는 눈길도 안 주고 컴퓨터만 했고 다른 아이들은 손으로 귀를 막았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처음에 해당 교사는 아이들과 놀이를 하다가 실수로 깨물었다고 했으나 나중엔 훈육을 했다고 말을 바꿨다"며 "팔을 깨문 뒤 흔적을 없애려는 듯 손으로 해당 부위를 비비기도 했다"고 주장했다. 
 
경찰은 A양이 어린이집에 다닌 지난 5월 9일부터 이달 10일까지 중 실제 등원을 한 날인 24일치 CCTV를 모두 제출받은 상태다. 분석 작업을 마치는 대로 C씨 등을 불러 학대 여부와 경위 등을 조사할 계획이다. 
 
해당 어린이집은 "현재 A양 반 담임과 부담임 2명을 사직하도록 했다"며 "앞으로 경찰 수사에 성실하게 임하겠다"라고 말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