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비서에 박원순 기쁨조 요구한 서울시 그분들, 조사받아야"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피해자를 지원하는 여성단체 측이 서울시의 ‘민관합동조사단’ 구성 방침에 반발하고 나섰다. 서울시장 비서실에 성희롱과 성차별이 만연했다며 서울시는 자체 조사를 할 게 아니라 경찰 수사를 받아야 한다고 밝혔다. 한국성폭력상담소와 한국여성의전화는 16일 오후 보도자료를 통해 “조사단 구성 등 서울시가 내놓은 대책에 강력한 의문을 표한다”며 "서울경찰청은 서울시청 6층에 있는 증거 보전 및 수사 자료를 확보하라"고 촉구했다.  
 
13일 오후 서울 은평구 한국여성의전화에서 열린 서울시장에 의한 위력 성추행 사건 기자회견 장면. 뉴스1

13일 오후 서울 은평구 한국여성의전화에서 열린 서울시장에 의한 위력 성추행 사건 기자회견 장면. 뉴스1

 

"성차별 일상이었던 시장실·비서실"

여성단체 측은 서울시 내부의 성희롱·성차별 피해 사례를 추가로 제시했다. 이들은 "시장이 운동을 마치고 오면 비서는 시장의 속옷을 근처에 가져다줘야 했다"며 "벗어 둔 운동복과 속옷은 비서가 봉투에 담아 시장의 집에 보냈다"고 했다. 또 "여성 비서가 깨워야 기분 나빠하지 않으신다"는 이유로 "사무실 내 침실에서 낮잠을 자는 시장을 깨우는 일을 여성 비서가 해야 했다 했다. 보도자료에 따르면 특히 피해자는 아침, 저녁으로 박 시장의 혈압을 재는 업무도 맡았다. 당시 피해자는 박 전 시장으로부터 "자기가 재면 내가 혈압이 높게 나와서 기록에 안 좋아"라는 말을 들었다고 한다. 
 
고 박원순 서울시장. 연합뉴스

고 박원순 서울시장. 연합뉴스

 
"비서 일이 시장 기분 좋게 하는 것"  
보도자료에는 "서울시 비서들의 업무 성격이 '시장의 기분을 좋게 하는 것'이었다"는 주장도 담겼다. 이들은 "서울시 여성비서들이 '시장이 마라톤을 평소 1시간 넘게 뛰는데 여성비서가 함께 뛰면 50분 안에 들어온다'는 말을 들으며 주말 새벽에 나오도록 요구받았다"고 말했다. 또 일부 서울시 직원들은 "비서에게 '시장님 기분이 어때요?'라고 물으며 '기쁨조' 역할을 요청하기도 했다"고 전했다. 시장이 구두로 긴급하게 결정하는 것이 많아 시장의 결재를 받아야 하는 직원들이 비서에게 ‘시장의 기분을 좋게 하는’ 역할을 암묵적, 명시적으로 요구했다는 것이다.
 
여성단체 측은 전 비서실장 등 서울시 관계자들이 "사안에 대해 전혀 몰랐다"고 발표한 것에 대해 "무엇이 알아야 할 사안이고 무엇을 몰랐던 것인가"라고 되물었다. 시장실과 비서실은 성희롱 및 성추행이 일상적인 업무환경이었던 만큼 이들이 몰랐을 리 없다는 것이다.  
 

"서울시는 진상규명 주체가 아니라 수사 대상"

여성단체 측은 "성차별과 성폭력을 책임 있게 조사, 예방하려면 사임하거나 면직된 전 별정직, 임기제 역시 그 대상이 되어야 한다"며 "그러나 이것이 서울시 민관합동조사단으로 가능한가"라고 물었다. 이들은 " ‘박원순 정치’를 함께 이루었던 사람들이 사건을 축소·은폐하며, 피해자를 비난하고, 2차 피해와 퇴행적 인식을 확산하는 일을 도모하고 있는 것은 아닌가"라고 물었다.  
 
황인식 서울시 대변인이 15일 오전 서울시청에서 '직원 인권침해 진상규명에 대한 서울시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황인식 서울시 대변인이 15일 오전 서울시청에서 '직원 인권침해 진상규명에 대한 서울시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또 일부 전·현직 서울시 관계자들이 피해자에게 연락을 취해 "정치적 진영론과 여성단체에 휩쓸리지 말라", "기자회견은 아닌 것 같다"고 말한 것에 대해서도 지적했다. 이들은 "서울시가 15일 내놓은 대책을 통해서는 본사건을 제대로 규명할 수도, 할 의지도 없는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이들은 마지막으로 경찰에 대한 수사 촉구를 비롯해 서울시 등에 4가지를 요구했다. ▶경찰은 서울시청 6층 증거 보전하고 수사 자료 확보할 것 ▶서울시·민주당·여성가족부 등은 이중적 태도 멈추고 성폭력 해결과 성폭력적 문화 개선할 것 ▶서울시 관계자들은 피해자에 대한 일방적 코멘트 중단할 것 ▶언론은 이 사안을 발생시킨 구조의 문제를 분석하고 대안 제시 역할을 할 것 등이다. 
  
편광현 기자 pyun.gwang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