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통합당 '섹스스캔들' 표현…진중권 "등X, 여당 똥볼로 자살골"

정원석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왼쪽)이 16일 자신이 한 발언에 대해 해명했다. 연합뉴스·페이스북 캡처

정원석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왼쪽)이 16일 자신이 한 발언에 대해 해명했다. 연합뉴스·페이스북 캡처

정원석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이 16일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추행 의혹에 대해 언급하며 “박원순 성추행, 서울시 섹스 스캔들 은폐 의혹”으로 표현해 논란이 일고 있다.  
 
정 비대위원은 이날 비대위 회의에서 “조문의 시간을 지나 심판의 시간”이라며 “‘섹스 스캔들’ 관련해서는 성범죄로 규정하고 싶다. 피해여성이 관계했다는 증거는 없지만 여러 성추문들이 나오는 실정”이라고 했다.  
 
이에 대해 장종화 더불어민주당 청년대변인은 논평에서 “이것이 진정 통합당 청년대표가 지닌 성인지 감수성 수준이냐”며 “피해 호소를 가장 저급한 방식과 언어를 통해 정쟁거리로 전락시킨 정 비대위원은 국민께 사과하고 비대위원을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김종철 정의당 선임대변인도 “사실상 피해자가 느끼는 불안감에는 전혀 관심 없는 저열한 발언”이라며 “오죽하면 성누리당이란 조롱을 받았겠는가”라고 비판했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페이스북에 “여당의 ‘똥볼’을 받아 자살골 넣는 XX들”이라며 “제발 아무것도 하지 말고 그냥 가만히 좀 있으라”고 지적했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이 1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 페이스북 캡처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이 1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 페이스북 캡처

논란이 이어지자 정 비대위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사전적 차원에서 ‘섹스 스캔들(매우 충격적이고 부도덕한 성적인 문제와 관련된 사건)’이라고 지칭한 부분에서 여성 피해자 입장에서 이를 가해로 받아들일 수 있다는 부분에 대해서는 저 역시 배려가 부족했음을 인정한다”며 “앞으로는 ‘권력형 성범죄’로 정정하고 용어 선정에 있어서 피해자의 입장을 더욱 반영하는데 노력하겠다. 더욱 여성 피해자의 입장에서 생각하겠다”고 밝혔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