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피해여성 보호보다 ‘박원순 보좌’ 급했던 젠더 특보

극단적인 선택을 부른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사건과 관련해 서울시청사에서 박 전 시장과 같은 층을 쓰며 곁에서 보좌했던 ‘6층 사람들’이 책임에서 자유롭지 못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특히 사건의 '키맨' 중 한 명인 임순영 서울시 젠더특별보좌관은 박 전 시장의 '불미스러운 일'에 대한 소식을 접한 뒤 이를 직접 보고하고 대책을 논의한 것으로 나타나면서 본래 직분인 젠더 평등보다는 시장 개인의 보좌에 신경쓴 것 아니냐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무슨 일 있으신가" '불미스러운 일' 먼저 알린 젠더 특보 

임순영 서울시 젠더특별보좌관. 연합뉴스.

임순영 서울시 젠더특별보좌관. 연합뉴스.

임 특보는 지난 8일 오후 3시께 박 전 시장의 집무실을 찾아 “실수한 것이 있느냐”고 물었다. 박 전 시장의 성추행 고소장이 경찰에 접수되기 1시간 반 전 시점이다. 임 특보는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주변으로부터 ‘불미스러운 일이 있으니 확인해보라’는 말을 들었고, 이후 박 전 시장에게 찾아가 물었던 것”이라고 말했다.
 
결과적으로 성추행 사건 피고소인이 된 박 전 시장에게 피해자 움직임 관련 정황을 먼저 알려준 셈이다. 임 특보는 ‘모르고 한 일’이라고 주장한다. 그는 “8일 관련 사실을 처음 전해 들었을 때나 그날 저녁 박 전 시장과 이에 대해 회의를 했을 때도 성추행 고소 여부에 대해서는 알지 못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그가 다름 아닌 젠더 특보인 데다 박 전 시장 일정이 바쁜 와중에도 “급히 찾아 잠깐 만났다”고 한 점을 미뤄보면 성추행 사건과 관련된 일임을 짐작했을 가능성이 제기된다.  
 

성추행 피해 사실, 알지 못했다는 젠더 특보 

 
고 박원순 서울시장을 성추행 혐의 등으로 고소한 피해여성을 대리하는 김재련 변호사가 13일 오후 서울 은평구 녹번동 한국여성의전화 사무실에서 연 `서울시장에 의한 위력 성추행 사건 기자회견'에서 피해여성을 텔레그램 비밀 대화방에 초대한 스마트폰 화면 사진을 공개하고 있다. 현장 기자단.

고 박원순 서울시장을 성추행 혐의 등으로 고소한 피해여성을 대리하는 김재련 변호사가 13일 오후 서울 은평구 녹번동 한국여성의전화 사무실에서 연 `서울시장에 의한 위력 성추행 사건 기자회견'에서 피해여성을 텔레그램 비밀 대화방에 초대한 스마트폰 화면 사진을 공개하고 있다. 현장 기자단.

임 특보가 단순히 이를 '불미스러운 사건'으로 인지했을 뿐 성추행 의혹에 대해서는 인지하지 못했다 해도 문제는 남는다. 피해자 측에 따르면 해당 사건은 4년간 지속했다. 피해자 A씨의 변호를 맡은 김재련 변호사는 “A씨가 비서직을 수행한 4년을 포함해 다른 부서로 발령 난 이후인 2020년 2월에도 (성추행이) 지속했다”고 주장했다. A씨가 비서직을 수행한 기간은 2015년 7월~2019년 7월이다. 임 특보가 지난해 1월 임명됐다는 점을 고려하면 반 년간 이 사실을 몰랐던 셈이다.
 
젠더 특보는 ‘성평등 도시 구현’을 위해 지난해 1월 서울시가 처음으로 신설한 지방전문임기제 3급(국장급) 보직이다. 서울시는 당시 임 특보를 임명하면서 “성평등 정책에 힘을 쏟겠다는 시장의 의지가 반영된 인사”라며 “임 특보는 젠더 관련 이슈를 전문적으로 자문하는 역할을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이미경 한국성폭력상담소 소장에 따르면, 피해자 A씨는 서울시 내부에 도움을 요청했음에도 ‘시장은 그럴 사람이 아니다’며 단순한 실수로 받아들이라고 하는 반응이 이어졌다. 성적 괴롭힘에 대해 한 비서관에게 부서를 옮겨 달라고 요청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고도 한다. 젠더 특보까지 두어 양성 평등을 실현하겠다던 서울시 방침이 제대로 작동되지 않았다는 지적이 나오는 대목이다. 
 

정보유출 경로 '오리무중'…6층 사람들은 연락 두절

고한석 전 서울시장 비서실장이 15일 오후 서울 성북경찰서에서 박원순 서울시장 사망 관련 참고인 조사를 마친 뒤 청사를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고한석 전 서울시장 비서실장이 15일 오후 서울 성북경찰서에서 박원순 서울시장 사망 관련 참고인 조사를 마친 뒤 청사를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임 특보에게 박 전 시장의 ‘불미스러운 일’을 전해준 주변 인사는 여전히 오리무중이다. 서울시 내부에서는 외부 인사일 가능성이 제기된다. 한 서울시 관계자는 “6층 정무라인이 이를 인지했다면 임 특보가 아닌 고한석 전 비서실장이 직접 박 전 시장에게 보고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임 특보는 박 전 시장이 활동했던 희망제작소 출신으로 한국성폭력상담소 총무와 남인순 더불어민주당 의원 보좌관을 거쳤다.
 
야당은 경찰 소속으로 서울시청에 파견 근무 중인 치안협력관이나, 출입 정보관으로 협조 업무를 맡고 있는 2명의 직원 중 누군가가 성추행 사건 수사상황을 유출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주장한다. 하지만 경찰은 “서울시와 경찰의 접점은 없다”며 “이번 피소 건에도 어떤 역할을 했는지 아는 바가 없다”고 부인했다. A씨가 고소를 접수한 당일 경찰이 청와대에 이 사실을 보고한 것은 파악됐지만, 청와대 역시 박 전 시장에게 피소 사실을 알리지는 않았다는 입장이다.
 
피해자 A씨가 고통을 호소했다고 한 비서실의 직원을 비롯해 박 전 시장이 직접 발탁해 지근거리에서 그를 보좌했던 정무라인 인사들은 현재 대부분 연락이 끊긴 상태다.
 
허정원 기자 heo.jeongw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