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재련 “피해호소인? 그런 용어가 어디있나…퇴행”

김재련 변호사(왼쪽)가 16일 올린 페이스북 게시글. 연합뉴스·페이스북 캡처

김재련 변호사(왼쪽)가 16일 올린 페이스북 게시글. 연합뉴스·페이스북 캡처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추행 피해자 측 법률대리인인 김재련 변호사가 16일 “‘피해호소인’ 용어는 퇴행”이라고 ‘피해자’를 ‘피해호소인’이라고 지칭하는 데 대해 비판했다.  
 
김 변호사는 이날 오전 자신의 사무실 앞에서 만난 기자들에게 “그런 용어가 어디 있나. (만약 있다면) 피해자라고 적힌 법을 다 바꾸어야 하는 거 아니냐”고 이같이 지적했다.  
 
앞서 박 전 시장이 몸담았던 더불어민주당과 서울시 등이 이번 사건 고소인에 대해 ‘피해호소인’, ‘피해호소 직원’이라는 표현을 써 용어에 대한 논란이 일자, 김 변호사는 전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언어의 퇴행 “피해호소인” “피해 호소 여성”’이라는 내용의 게시물을 올리기도 했다. 
 
또 이날 페이스북에는 “용기 있는 외침! 김학순 할머니는 성 착취 피해를 겪은 지 40년이 지난 1991년 비로소 목소리를 냈습니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께도 왜 이제서야라고 물으실 건가”라는 글을 올렸다. 이 게시글은 “고소인이 처음에 (박 전 시장이) 서울시장이라는 위치 때문에 신고를 못했다고 얘기했는데, 4년 동안 뭘 하다가 이제 와서 세상에 나서게 된 건지 궁금하다”는 말로 ‘2차 가해’ 논란을 일으킨 박지희 프리랜서 아나운서를 두고 한 말로 보인다.  
 
김 변호사는 현재 피해자의 상태에 대해서는 “우리가 어떤 시선으로 피해자를 바라보고 공감하는지에 따라 피해자의 상태가 더 좋아질 수도 나빠질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변호사 수임 이전에는 피해자와 만난 적이 없다고도 했다. 김 변호사는 이번 주중으로 보도자료를 통해 추가 입장을 전하겠다고 밝혔다. 보도자료에는 서울시 민관합동조사단이나 경찰·검찰 수사 등 논란이 되는 쟁점에 대한 입장이 담길 것으로 보인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