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지희 아나운서, 안희정 때도 "김지은이 한 가정 파탄냈다"

tbs에서 아나운서로 일하는 프리랜서 방송인 박지희씨. [사진 박지희 인스타그램]

tbs에서 아나운서로 일하는 프리랜서 방송인 박지희씨. [사진 박지희 인스타그램]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을 성추행 혐의로 고소한 피해자에게 “대체 뭐를 하다가 이제 와서 갑자기”라는 발언을 해 논란을 빚고 있는 박지희 프리랜서 아나운서가 과거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수행비서이자 성폭행 피해자인 김지은씨를 향해서도 노골적인 비난을 쏟아낸 사실이 알려져 논란을 키우고 있다.
 
박씨는 지난해 9월 정치시사 팟캐스트 ‘청정구역 팟캐스트 160회’에 출연해 안 전 지사의 와이프를 두둔하며 “김지은씨가 어떻게 보면 한 가정을 파탄을 낸 것이다”, 본인이 김씨와 같은 피해를 입을 경우 “(합의금으로) 용산에 집 한 채 정도를 (요구하겠다)” 등의 발언을 했다.  
 
박씨는 또 김씨의 보직이 안 전 지사의 수행비서에서 정무비서로 바뀐 것을 언급하며 “아니 만약에 이렇게 성폭행을 당했다면 안희정이랑 떨어졌으면 더 좋아해야 되는 거 아니에요? 그런데 자기가 슬프다며. 슬프다고 왜 했어? 그것도 위력에 의한 거야?”라고 비꼬았다.  
 
진행자인 이동형씨가 “제일 불쌍한 사람은 안희정 와이프랑 애들”이라고 하자 박씨는 이에 공감하며 “김지은씨가 어떻게 보면 한 가정을 파탄을 낸 것이다. 더욱더”라고 공감을 표했다.  
 
박씨는 이어 “저도 김지은 편 안 든다고 욕을 많이 먹긴 했는데 이건 편을 들고 말고의 문제가 아니다”며 “김지은씨가 ‘보통의 김지은들이 만들어낸 승리다’ ‘성폭력 피해자의 용기에 함께 하겠다' 이런 얘기를 했다고 하는데 이건 굉장히 화가 난다”고 했다.  
박씨는 이날 성폭행 피해와 피해자를 가벼이 여기는 발언도 이어갔다.  
 
박씨는 안 전 지사에 대한 재판 결과를 거론하며 “저도 미래에 (직장에서) 잘리면 이동형 차장을 고소하려고 한다”며 “(진술만) 일관되게 하면 된다”고 말했다.
 
이에 출연자들은 “지희가 ‘위력에 의해 어쩔 수 없었다’고 말하면 그렇게 되는 거예요”, “너 그렇게 할 거면 미리 얘기해달라. 어차피 감방 가는 거 진짜 한번 사고 치게”라고도 했다. 이에 박씨는 웃으며 “억울하지나 않게요? 알겠습니다”라고 말했다.
  
또 다른 출연자가 합의금으로 얼마를 원하고 묻자 박씨는 “저는 그냥 용산에 집 한 채 정도면 (된다)”고 답했다.   
 
한 출연자가 “사귈 때는 어떻게 해야 되나. 뭐 각서를 받아야 되나”라고 하자 박씨는 “나 이거 해도 되지? 나 이렇게 해도 되지? (같은 말을) 계속 녹음하라”고 말했다.  
 
박씨는 서울시가 설립한 tbs에서 시사 프로그램 ‘뉴스공장 외전-더 룸’을 진행하고 있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