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신기한 스쿨버스' 타고 미지의 세계로 떠났다, 저자 조애너 콜 별세

`신기한 스쿨버스`의 저자 조애너 콜의 2007년 방한 모습. 중앙포토

`신기한 스쿨버스`의 저자 조애너 콜의 2007년 방한 모습. 중앙포토

어디든 갈 수 있는 스쿨버스를 타고 미지의 세계로 모험을 떠난다면…. 과학동화 『신기한 스쿨버스』(Magic School Bus) 이야기다. 동화 속 프리즐 선생님은 자유자재로 변신하는 버스에 학생들을 태우고 과학 현상을 찾아 곳곳을 누빈다. 태양계 바깥을 여행하기도 하고, 화산 속에선 용암 서핑도 한다.
 
작가 조애너 콜이 지난 12일(현지시간) 별세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75세. 그는 특발성 폐섬유증 투병중이었다. 출판사 스콜라스틱은 15일 콜의 부고를 전하며 "과학과 이야기를 엮는 솜씨가 완벽했다"고 평가했다고 AP통신이 전했다.
 
1944년 미국 뉴저지주 뉴어크에서 태어난 그는 어린 시절부터 과학을 사랑했다고 한다. 67년 뉴욕시립대를 졸업한 그는 초등학교 교사와 사서, 잡지편집자로 일하다가 71년 첫 책 『바퀴벌레』를 펴내며 작가의 길에 들어섰다. 
 
콜의 대표작은 『신기한 스쿨버스』다. 그가 스토리라인을 만들면 삽화가 브루스 디건이 그림으로 옮겼다. 86년 시리즈 첫 작인 '물방울이 되어 정수장에 갇히다'가 출간된 뒤 이 책은 선풍적 인기를 끌었다. 전 세계 15개국에서 번역 출판됐고, 6000만권 이상 판매됐다. 동화는 94년 TV 만화영화로도 제작됐다. 국내에선 97년부터 EBS에서 방영됐다. 지난달엔 실사영화 제작 계획이 발표되기도 했다. 콜은 이 책으로 90~91년 워싱턴포스트(WP) 논픽션상과 데이비드 맥코드 문학상을 받았다. 
 
그는 『차는 어떻게 움직이는가』『뱀의 몸』『강아지가 태어났어요』등 평생 90여권의 책을 펴냈다.

 
신기한 스쿨버스 표지. [출판사 스콜라스틱 자료 캡처]

신기한 스쿨버스 표지. [출판사 스콜라스틱 자료 캡처]

 
출판사에 따르면 콜은 최근까지도 작업을 계속해왔다. 내년 봄 『신기한 스쿨버스』 새 시리즈가 출판될 예정이다. 스콜라스틱은 "콜의 책에는 유머와 정보가 똑같은 비중으로 담겨 그의 책과 만화영화를 본 세계 수억 명의 어린이가 즐겁고 쉽게 과학을 이해할 수 있게 했다"고 평가했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