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영상]『그 일이 벌어진 방』을 쓴 존 볼턴은 대체 누구인가?

존 볼턴(72) 전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 보좌관은 지난달 23일 도널드 트럼프(73) 미국 대통령의 외교 내막을 공개한 회고록 『그 일이 벌어진 방(The Room Where It Happened)』을 출간했습니다. 백악관과 청와대 등은 회고록 내용에 잘못된 부분이 많다며 볼턴에게 수정을 요구했지만 그 파장은 이미 전 세계를 흔들고 있습니다.
 
볼턴은 2018년 4월 9일부터 2019년 9월 10일까지 트럼프 행정부의 세 번째 백악관 국가안보 보좌관으로 외교안보 정책을 담당했습니다. 하지만 북미 협상과 이란에 대한 정책을 둘러싸고 트럼프 대통령과 이견을 보이다 해임됐습니다.  
 
존 볼턴 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주관의 백악관 회의에 참석한 모습.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해 9월 10일 볼턴 보좌관을 전격 경질했다. [AP=뉴시스]

존 볼턴 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주관의 백악관 회의에 참석한 모습.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해 9월 10일 볼턴 보좌관을 전격 경질했다. [AP=뉴시스]

국제문제의 해결 도구로서 외교적 대화와 협상보다 군사력 사용을 강조해온 볼턴은 대표적인 ‘매파’입니다. ‘닥치고 전쟁’을 외친 그는 실제로 그는 이란·이라크·시리아·리비아 선제공격을 주장하기도 했습니다. 트럼프는 작은 정부를 지향하며 예산을 줄이고 세금을 깎는 공화당의 감세 정책에 무게를 실었다면 볼턴은 군사 개입, 즉 전쟁을 통해 미국의 힘을 과시하는 데 방점을 찍었습니다.
 
볼턴의 폭로성 회고록은 외교가에 1917년 외교문서 폭로 참사를 떠오르게 합니다. 바로 미국의 제1차 세계대전 참전의 도화선이 됐던 1917년 ‘치머만 전보’ 폭로 사건입니다. 이번 볼턴의 회고록 출간은 골드워터에서 시작된 미국 공화당의 강경 보수화, 그리고 그 과정에서 드러난 노선 갈등이 복잡하게 얽혀있습니다. 아울러 트럼프 행정부의 외교 능력 문제, 미국의 오만한 태도 등이 복합적으로 담겨 있습니다.
 
회고록을 쓴 볼턴은 대체 어떤 사람이고, 왜 이런 일을 벌였을까요. 또 그의 주장은 과연 어디까지 사실일까요. 그의 책이 미국과 한국, 그리고 전 세계에 영향을 주고 있는 건 확실해 보입니다. 볼턴과 회고록 파장에 대해 채인택 국제전문기자와 함께 샅샅이 해부해보겠습니다.
함민정 기자 ham.minj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