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미 6월 산업생산 5.4% 증가…2분기 전체 2차대전 이후 최악실적

미국 미시간주의 포드자동차 공장. AP=연합뉴스

미국 미시간주의 포드자동차 공장. AP=연합뉴스

 
미국의 산업생산이 두 달 연속 증가했지만 2분기 전체로 보면 2차 세계대전 이후 최악의 실적을 기록했다.
 
15일(현지시간)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는 미국의 6월 산업생산이 전달보다 5.4% 증가했다고 밝혔다.
 
이는 1959년 이후 가장 큰 월별 증가폭으로 블룸버그통신이 집계한 전문가 전망치 4.3%를 웃돈 결과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지난 3∼4월 급감했던 미 산업생산은 5월 1.4% 늘어난 데 이어 2개월 연속 증가세를 보였다.
 
산업생산의 4분의 3 이상을 차지하는 제조업 생산이 7.2% 증가했다. 반면 광업 생산은 2.9% 떨어졌다.
 
그러나 코로나19가 본격 유행하기 전인 2월과 비교하면 6월 산업생산은 10.9% 낮은 수준이라고 AP통신이 전했다.
 
특히 2분기 전체 산업생산은 무려 42.6%(연율 환산) 급감해 2차 세계대전으로 산업 부문이 위축된 이후 가장 큰 분기별 감소를 기록했다고 연준은 밝혔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