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중국, 61만명 투표한 홍콩 예비선거에 “보안법 처벌” 엄포

조슈아 웡(왼쪽) 등 홍콩 입법회 예비선거에서 당선된 반중 성향의 야권 후보들이 15일(현지시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조슈아 웡(왼쪽) 등 홍콩 입법회 예비선거에서 당선된 반중 성향의 야권 후보들이 15일(현지시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중국 정부가 오는 9월 홍콩 입법회 선거에 출마할 야당 후보를 선출한 예비선거가 보안법 위반이라며 처벌 방침을 밝혔다. 지난 11~12일 치러진 예비선거에 예상을 넘는 61만3000명이 투표에 참여해 범민주 진영 인사들이 대거 후보에 오르자 나온 입장이다. 중국 관영 매체도 “보안법 중대 처벌 1호 사례가 될 수 있다”며 가세했다.
 

9월 선거 앞두고 야권 후보 단일화
조슈아 웡 등 시위 세력 후보 올라
홍콩 행정장관 “체제전복죄 해당”

중국 국무원 홍콩·마카오사무국은 14일 밤 발표한 성명에서 “9월에 열릴 입법회 선거 후보 지명을 앞두고 반중파 세력들이 민의를 빙자해 출마를 조율하고 있다”며 “이는 홍콩 법질서에 대한 심각한 도전이며 민주 선거제도에 대한 파괴”라고 비판했다. 홍콩 예비선거가 반중파에 의해 조작되고 있다는 것이다. 그러면서 “공정선거 원칙을 훼손하고 보안법에 대해 공공연히 도발하는 행위를 절대로 용납할 수 없다”며 “법에 따라 조사해 엄중히 처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홍콩 예비선거는 오는 9월 70명의 입법회 의원(국회의원)을 뽑는 선거를 앞두고 범민주진영의 단일 후보를 뽑기 위해 실시됐다. 지난해 11월 구의원 선거에서 승리한 범민주 진영이 후보 난립으로 표가 분산되는 것을 막기 위해 올해 처음으로 홍콩 전역에 도입했다. 선거 결과 조슈아 웡(黄志峰) 등 시위 주축 세력들이 대거 후보로 결정됐다. 또 예상을 뛰어넘는 대규모 인원이 투표에 참여해 경찰 진압에 막혀 잠잠해지는 듯했던 보안법 반대 여론이 다시 수면 위로 올라왔다는 평가가 나왔다.

관련기사

 
그러자 홍콩·마카오사무국이 예비선거의 문제를 조목조목 지적하며 대응에 나섰다. 사무국은 예비선거를 기획·주도한 베니 타이(戴耀廷) 홍콩대 법대 교수를 “외국 정치 세력의 홍콩 대리인”이라고 비판했다.
 
홍콩·마카오사무국은 예비선거의 법적 규정이 없다는 점도 문제 삼고 있다. 사무국은 “홍콩 기본법과 현행 선거법에는 예비 선거와 국민 투표 규정이 없다”며 “어떤 단체나 개인도 선거를 조직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은 예비선거가 “홍콩 정부 정책을 거부하는 것으로 보안법 처벌 대상 4개 범죄 중 체제 전복에 해당한다”고 말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이날 홍콩 예비선거에 대해 “성공을 축하한다. 9월 입법회 의원 선거는 공정하고 자유로워야 한다”며 에둘러 중국 정부를 비판했다. 입법회 후보 등록은 오는 18일부터 31일까지 진행된다.
 
베이징=박성훈 특파원 park.seongh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