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찰, '이단해제 대가로 뒷돈 의혹' 전광훈 목사 기소의견 송치

전광훈 한국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 목사. 연합뉴스

전광훈 한국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 목사. 연합뉴스

한국기독교총연합회 정상화를 위한 비상대책위원회(비대위)가 한기총 대표회장인 전광훈 목사를 금품수수 의혹 등으로 고발한 사건과 관련 경찰이 일부 혐의에 대해 기소 의견을 달아 검찰에 넘겼다. 
 
15일 경찰과 교계에 따르면 서울 혜화경찰서는 지난 8일 배임수재 혐의를 적용해 전 목사를 기소 의견으로 불구속 송치했다. 다만 경찰은 전 목사의 업무상 횡령 혐의에 대해선 불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넘겼다. 변 목사도 이번에 배임 혐의로 불구속 송치됐다. 
 
비대위는 지난해 7월 전 목사를 업무상 횡령과 배임수재 혐의로 경찰에 고발했다. 전 목사가 한기총 이름으로 후원금을 받아 놓고 이를 직원 급여나 사무실 임대료에 쓰지 않고 정치적 행사에 지출했다는 게 비대위 주장이다. 
 
비대위는 전 목사가 변 목사로부터 수억원을 받고 이단을 해제해 줬다는 의혹도 제기했다. 이에 따라 변 목사도 배임수재 혐의로 지난 1월 경찰에 고발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