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文 국정수행 부정평가 50% 돌파…긍정평가는 급락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한국판 뉴딜 국민보고대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한국판 뉴딜 국민보고대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수행 지지도가 급락한 한편, 부정평가가 50%를 돌파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인터넷 매체 데일리안이 의뢰해 여론조사기관 알앤써치가 지난 13~14일 전국 만 18세 이상 1000여명을 대상으로 전화 조사를 진행한 결과, 응답자 중 52.6%가 ‘대통령이 잘못하고 있다’고 답했다. 지난주보다 4.6%포인트 오른 수치로, 17주 만에 부정평가가 50%를 돌파했다.
 
반면 ‘대통령이 잘하고 있다’고 응답한 비율은 43.1%로, 지난주보다 4.3%포인트 떨어져 긍정-부정평가 사이의 격차가 크게 늘었다.
 
연령별로는 40대 이상에서 대통령 국정 수행 지지도가 눈에 띄게 하락했다. 40대와 50대에서 국정 수행 지지율이 각각 지난주보다 4.2%포인트, 5.9%포인트 하락했고, 60대 이상에서는 지난주보다 8.9%포인트 급락했다.
 
이번 조사는 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RDD) 자동응답 방식으로 진행됐다. 응답률은 5.5%,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p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 홈페이지에서 볼 수 있다.
 
이병준 기자 lee.byungjun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