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3주택 박영선 "죄송스럽지만, 91세 시어머니 사는 집 팔겠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연합뉴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연합뉴스

‘3주택자’인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집을 팔겠다는 의사를 내비쳤다. 박 장관은 서울 서대문구에 단독주택, 배우자 명의 일본 도쿄 아파트, 종로구에 오피스텔 한 채를 보유하고 있다.  
 
박 장관은 15일 대한민국 동행세일 브리핑 이후 보유 주택에 대한 조치를 묻는 말에 “지금 팔아야 하는 상황 아니냐. 팔겠다”고 답했다.
 
4선 국회의원 출신인 박 장관은 서울 서대문구 단독 주택에 거주 중이다. 일본 도쿄 아파트는 국제변호사인 배우자가 사용 중이고 종로구 오피스텔은 시부모가 거주 중이다.  
 
박 장관은 “현재 종로 오피스텔에는 91세이신 시어머니가 거주중”이라며 “제가 참 죄송스럽긴 한데, 그래도 팔아야 한다”고 말했다. 박 장관은 “이미 매물로 내놨는지 여부는 (가족들에게) 물어봐야 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정세균 국무총리는 정부 고위공직자들의 다주택 소유 실태를 조사하라고 지시했다. 정 총리는 지난 8일 코로나19 중대본 회의에서 “고위 공직자들이 여러채의 집을 갖고 있다면 어떠한 정책을 내놓아도 국민들의 신뢰를 얻기가 어렵다”며 “각 부처는 지방자치단체를 포함해서 고위공직자 주택보유 실태를 조속히 파악하고, 다주택자의 경우 하루빨리 매각할 수 있도록 조치를 취해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김경희 기자 amato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