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주호영, 이해찬 사과에 “영혼 없다…‘피해 호소인’ 매우 유감”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왼쪽)과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연합뉴스·뉴스1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왼쪽)과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연합뉴스·뉴스1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는 15일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고(故) 박원순 시장의 성추행 의혹 사건에 대해 사과한 것과 관련 “들끓는 여론에 못 견뎌 영혼 없이 반성한 것 같다”고 비판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박 시장의 성추행 사건과 관련해 민주당이 오늘에야 사과 입장을 밝혔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 대표는) 사과하는 과정에서 피해자라고 하지 않고 피해 호소인이라고 했다”며 “또다시 2차 가해적인 행동에 나온 점은 매우 유감”이라고 덧붙였다.  
 
주 원내대표는 “서울시가 (박 시장 성추행 의혹 관련) 진상규명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지만 서울시는 이미 여러 차례 피해자의 호소를 묵살하며 직간접적으로 가해를 준 정황이 드러났다”며 “서울시 자체 진상조사를 한다는 것은 고양이에게 생선 가게를 맡기는 것과 다름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게 정말 반성하는 당의 태도인지 한심할 따름”이라며 “국민께서 민주당의 이율배반, 내로남불을 정확하게 보고 심판해 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주 원내대표는 “공무상 기밀 누설에 관해서도 서울시청에서 누군가 연락을 받은 정황이 있기 때문에 서울시가 진상조사의 주체가 되면 안 된다”며 “이미 사건 묵인과 은폐 의혹을 받는 상황에서 서울시에 진상조사를 맡기면 자신들의 책임을 부정하는 결과를 내놓을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경찰은 내부적으로 ‘공소권 없음’ 결론을 내렸다고 하니까 사건을 조속히 검찰로 옮기고, 검찰은 특별수사본부나 특검을 만들어 성추행 사건의 진실, 공무상 비밀 누설 과정, 묵인이나 은폐를 공모한 흔적을 철저히 수사해 책임 있는 사람의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런 와중에 문 대통령은 한국판 뉴딜 종합계획을 발표했지만 새로운 내용은 거의 없다”며 “대통령 임기가 2022년까지인데 무려 2025년도까지 계획을 세운 것도 마뜩찮다”고 비판했다. 이어 “일자리를 만드는 건 기업인데 대규모 재정을 투입해 정부가 일자를 만들겠다는 출발점부터 잘못됐다”며 “지속 가능한 미래형 일자리보다는 실적쌓기용 단기 일자리로 눈속임하고 넘어가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아우러 주 원내대표는 “민주당 당헌에는 당에 소속된 선출직이 부정부패 사건 등 중대한 잘못으로 직위를 상실해서 열리는 재보궐 선거에는 후보자를 추천하지 않는다고 돼 있고, 문재인 대통령도 당 대표 시절 후보를 내지 말아야 한다고 말한 바 있다”며 “하지만 벌써 민주당 내에서는 성범죄는 부정부패가 아니다. 당헌을 개정해서 공천하자는 이야기가 나오고 있다고 한다”고 말했다.  
 
현행 민주당 당헌은 당 소속 공직자의 부정부패 등 중대한 잘못으로 재보선이 실시되는 경우 그 지역에 후보를 내지 않고 있다. 그러나 정치권에서는 민주당이 ‘성추행은 부정부패가 아니다’라고 해석해 후보를 내거나 시민 후보 형태로 우회 공천하지 않겠느냐는 전망이 나온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