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나도 추행" 피해자 조롱 여검사, 여변 "2차 가해" 징계 요청

진혜원 검사가 1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고 박원순 전 시장과 팔짱을 낀 사진. 연합뉴스

진혜원 검사가 1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고 박원순 전 시장과 팔짱을 낀 사진. 연합뉴스

박원순 전 서울시장을 고소한 전 비서를 조롱하는 듯한 글을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올려 논란이 된 진혜원 대구지검 부부장검사에 대해 한국여성변호사회(여변)가 대검찰청에 징계를 요청했다.
 
15일 법조계에 따르면 여변은 이날 오전 대검에 진 검사의 징계를 촉구하는 진정서를 우편으로 제출했다.  
 
여변 관계자는 뉴스1에 “(진 검사의 글이) 부적절하다고 판단했다”며 “피해자에 대한 2차가해 성격도 짙어서 요청하게 됐다”고 말했다.
 
앞서 진 검사는 지난 1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권력형 성범죄 자수합니다’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그는 박 전 시장과 팔짱을 끼고 찍은 사진을 올린 뒤 “페미니스트인 제가 추행했다고 말했으니 추행”이라고 썼다.  
 
또 “팔짱 끼는 것도 추행이냐” “여자가 추행이라고 주장하면 추행이니까”라는 내용을 문답 형태로 올리고, 전 비서를 향해 “현 상태에서 본인이 주장하는 내용 관련 실체 진실을 확인받는 방법은 여론재판이 아니라 유족을 상대로 민사소송을 해서 판결문을 공개하는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진 검사는 자신의 글이 논란이 된 이후에도 재차 글을 올려 “마이크로소프트사 창업자 빌 게이츠도 자신의 비서와 연애를 하고 결혼을 했지만 형사 고소되지 않았고 민사소송도 제기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