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9번째 고쳐쓰는 중"~문 대통령, 16일 국회 개원식서 연설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16일 오후 2시에 열리는 국회 개원식에서 개원연설을 한다. 사진은 지난해 10월 22일 문 대통령이 국회 본회의장에서 2020년도 예산안 시정연설을 하고 있는 모습. 변선구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16일 오후 2시에 열리는 국회 개원식에서 개원연설을 한다. 사진은 지난해 10월 22일 문 대통령이 국회 본회의장에서 2020년도 예산안 시정연설을 하고 있는 모습. 변선구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16일 오후 2시에 열리는 국회 개원식에서 개원연설을 한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15일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강 대변인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당초 16일 한국판 뉴딜 국민보고대회 이후 첫 일정으로 그린뉴딜 현장을 방문할 계획이었으나, 국가 프로젝트를 앞두고 국회 협조가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판단해 일정을 연기하기로 했다. 
 
강 대변인은 “문 대통령은 지난 6월 29일쯤 국회에서 한국판 뉴딜의 개요를 설명하고 국민보고대회에서 설명할 계획이었지만 우여곡절 끝에 순서가 바뀌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국회 임기 시작 48일 만이고 1987년 헌법 체제에서 ‘최장 지각’ 개원식이라는 언론 보도가 나오는 상황이라 문 대통령의 발걸음이 가벼울 수만은 없다”며 “문 대통령은 지금 개원 연설문을 9번째 고쳐 쓰고 있다”고 말했다.
 
수정 연설문 분량에 대해선 “정확히 분량을 알기 어렵지만 30분 정도가 될 것 같다”며 “한국판 뉴딜에 대한 내용이 추가될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한편 강 대변인은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과 관련해 “문 대통령의 모든 워딩은 공개할 수 없지만 서울시가 오늘 민관합동진상조사단 진상을 규명하겠다고 한 만큼 차분히 조사결과를 지켜볼 때”라고 말했다.
 
또 탁현민 의전비서관 측근 특혜 의혹에 대해선 “전날 서면 브리핑을 통해서도 상세히 말했지만 일단 정부부처 행사에 대통령이 참석하게 되면 당연히 의전비서관실은 해당 부서와 업무 협의를 한다”며 “당연히 업무 조율은 있었을 것이고 그것을 간섭이나 개입이라고 본다면 일방적 주장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