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우리 민족 북한에 총 쏜 백선엽" 노영희, 끝내 라디오 하차

YTN '노영희의 출발 새아침' 인터넷 홈페이지 캡처.

YTN '노영희의 출발 새아침' 인터넷 홈페이지 캡처.

백선엽 장군 관련 발언으로 물의를 일으켰던 노영희 변호사가 자신이 진행하는 YTN 라디오 ‘노영희의 출발 새아침’에서 하차한다.
 
노 변호사는 15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오늘부로 ‘노영희의 출발 새아침’을 그만두기로 했다”며 “그동안 프로그램을 아껴주신 여러분께 감사하다”고 말했다.
 
그는 “(논란 이후) 저희 법무법인 서버가 다운되고 직원들이 일을 못 하는 상황과 방송국에 대한 공격 등 여러 가지 이유가 있지만 추후 얘기할 기회가 있을 거라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노 변호사는 지난 13일 MBN 뉴스와이드에 한 패널로 출연해 최근 별세한 백선엽 장군에 관한 발언으로 물의를 빚었다. 백 장군의 국립현충원 안장 논란과 관련해 “어떻게 6·25전쟁에서 우리 민족인 북한을 향해서 총을 쏴서 이긴 그 공로가 인정된다고 해서 현충원에 묻히느냐”고 한 발언이 문제가 된 것이다.
 

관련기사

논란이 일자 노 변호사는 14일 페이스북을 통해 “제가 하고 싶었던 말은 6·25 전쟁에서 공이 컸다 하더라도 친일 행적 전력이 있는 분을 현중원에 모시는 것은 부적절하다는 취지”라고 해명했다. 이어 15일 오전 라디오 생방송 오프닝을 통해서도 “본의 아니게 잘못된 발언이 보도됐다”며 거듭 사과의 뜻을 밝혔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