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향군 “노영희에 묻는다, 6·25 전쟁 누가 일으켰나”

YTN '노영희의 출발 새아침' 홈페이지 캡처

YTN '노영희의 출발 새아침' 홈페이지 캡처

대한민국재향군인회(향군)가 15일 백선엽 장군을 두고 “우리 민족인 북한을 향해 총을 쐈다”고 발언해 물의를 일으킨 노영희 변호사를 강력히 규탄했다.
 
향군은 이날 성명을 내고 “대한민국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귀를 의심하지 않을 수 없는 발언”이라며 “망언에 대해 경악을 금치 못한다”고 밝혔다.
 
이어 “노영희에게 공개적으로 묻는다”며 “6·25 전쟁은 누가 일으켰고 우리 국군과 유엔군은 누구와 싸웠는가, 전사한 국군 13만8000명과 45만명의 부상자는 누가 쏜 총탄에 맞아 전사하고 부상당했는가”라고 물었다.
 
향군은 “백 장군은 6·25 전쟁에서 나라가 풍전등화의 위기에 처했을 때 온몸으로 공산 침략을 막아내고 평생을 국가 안보를 위해 살아오신 분”이라며 “더는 구국의 영웅을 욕되게 하지 마라”고 촉구했다.
 
노 변호사는 지난 13일 MBN 뉴스와이드에 패널로 출연해 “어떻게 6·25 전쟁에서 우리 민족인 북한을 향해 총을 쏴서 이긴 공로가 인정된다고 해서 현충원에 묻히느냐”고 말했다.
 
이후 노 변호사가 진행하는 YTN 라디오 ‘노영희의 출발 새아침’ 인터넷 게시판에는 그의 발언을 비판하는 청취자들의 의견이 이어졌다.
 

관련기사

이에 노 변호사는 전날 페이스북에서 “제가 하고 싶었던 말은 6·25 전쟁에서 공이 컸다 하더라도 친일 행적 전력이 있는 분을 현중원에 모시는 것은 부적절하다는 취지”라고 해명한 데 이어 이날 라디오 생방송에서도 거듭 사과의 뜻을 밝혔다. 
 
그는 “본의 아니게 잘못된 발언이 보도됐다”며 “늘 6·25 참전 용사나 호국영령에 대해 감사한 마음을 받고 살아왔던 제가 다른 뜻으로 발언을 한 것이 아니었다”고 말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