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우리가 신천지냐" 교회 방역 강화 조치에 뿔난 교인들

한국교회총연합(한교총) 대표회장 김태영 목사가 15일 오전 서울 종로구 한국기독교회관 한교총 회의실에서 전날 정세균 국무총리와의 기독교계 오찬 결과 및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교계의 입장을 설명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교회총연합(한교총) 대표회장 김태영 목사가 15일 오전 서울 종로구 한국기독교회관 한교총 회의실에서 전날 정세균 국무총리와의 기독교계 오찬 결과 및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교계의 입장을 설명하고 있다. 연합뉴스

교회에 대한 정부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지침 강화 이후 개신교계가 반발 수위를 높이고 있다.  
 
개신교 최대 연합기관인 한국교회총연합(한교총)은 15일 ‘모욕’ ‘탄압’ 등의 표현을 써가며 거세게 정부를 비판했다.  
 
한교총은 이날 오전 개최한 상임회장 회의에서 정세균 국무총리와의 전날 오찬 간담회 결과를 공유하고 정부에 교회를 대상으로 한 방역지침 취소 등을 요구하기로 결의했다.
 
한교총은 서울 종로구 한교총 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정세균 총리가 대화를 통해 교회와의 소통강화를 약속한 것은 다행”이라면서도 “총리와의 대화만으로는 교회가 당한 모욕감은 해소되지 않았다고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종교단체 중 교회만을 지정해 지침을 낸 것은 기독교에 대한 탄압”이라며 “주일 아침 불특정 다수에게 발송되는 교회 출석 금지 문자는 예배 방해이므로 중지돼야 한다”고 촉구했다.
 
특히 한교총은 구리시가 교회의 방역수칙 위반 사항을 신고하면 포상금을 지급한다는 공문을 시행하는 등 지자체들이 과잉대응을 하고 있다며 거세게 비판했다.
 
한교총은 “성남시, 구리시 등에서 이뤄진 사태는 중대본의 잘못된 결정에 따라 발생한 결과로서, 종교의 자유를 침해하고 교회를 탄압하는 행위로 즉각 시정돼야 한다”며 “시정되지 않으면 법적 조치를 취하기로 한다”고 강조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14일 서울 종로구 총리공관에서 열린 개신교 지도자들과의 오찬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뉴스1

정세균 국무총리가 14일 서울 종로구 총리공관에서 열린 개신교 지도자들과의 오찬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뉴스1

관련기사

아울러 한교총은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가 발표한 교회 소모임 금지 등의 조치를 즉각 취소하라고 거듭 촉구했다. 정부는 지난 10일부터 정규예배를 제외한 교회 관련 모든 모임과 식사 제공 등을 금지하고, 위반 시 책임자 뿐 아니라 이용자에게까지 벌금을 300만원까지 부과하도록 하는 등 방역 지침을 강화했다.  
 
한교총 대표회장 김태영 목사는 “중대본의 조치 취소 여부를 이번 주말까지는 기다릴 것”이라며 “(취소하지 않는다면) 행정 소송이나 법적 조치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한국기독교시민총연합(KCMC)도 성명서를 통해 “정부가 오늘 교회 예배 외에 소모임ㆍ행사, 식사를 금지한 데 대해 강력히 반대한다. 철회를 요청한다”며 “일반식당이나 회사 등에서의 회의, 식사모임은 그대로 둔 채 교회만을 금지하는 것은 형평성에 위배된다”고 주장했다.  
 
교회언론회는 지난 8일 기준 전체 코로나19 감염자 1만 3244명 중 교회 관련 인원은 550여명으로 전체의 4.19%를 차지하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이는 한국교회 교인 전체 967만명(2015년 종교인구 조사)의 0.0057% 수준이다. 교계 일각에선 “정부가 교회를 세균의 온상처럼 비하했다” “우리가 신천지냐”는 볼멘소리가 나온다. 
 
정 총리는 지난 14일 한국교회총연합회와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지도자들을 만난 자리에서 “정책을 유연히 할 수도 있는 상황이 빨리 오길 기대한다”며 “중대본 차원에서 집단감염 발생 추이 등을 면밀히 평가하고 교회 방역에 대해선 교계와 소통을 더욱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김경희 기자 amato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