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낙연 “피해 고소인과 국민께 머리 숙여 사과드린다”

지난 10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빈소에서 조문을 마치고 나오고 있는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스1

지난 10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빈소에서 조문을 마치고 나오고 있는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스1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5일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과 관련해 “피해를 호소하시는 고소인의 말씀을, 특히 피해를 하소연해도 아무도 들어주지 않았다는 절규를 아프게 받아들인다”며 “피해 고소인과 국민 여러분께 머리 숙여 사과드린다. 처절하게 성찰하겠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박 시장님의 장례를 무겁게 마무리했다. 고인을 보낸 참담함을 뒤로하면서, 이제 고인이 남기신 과제를 돌아봐야겠다”며 “국민께서 느끼시는 실망과 분노에 공감한다”고 했다.  
 
이어 “민주당과 제가 할 일을 마땅히 하겠다”며 “먼저 피해 고소인의 보호에 최선을 다하겠다. 고소인과 가족의 안전이 지켜지고 일상이 회복되도록, 경찰과 서울시 등이 책임 있게 대처해주기를 바란다”고 썼다. 또 “특히 사건의 진상이 규명되기를 바란다”며 “관련되는 모든 기관과 개인이 진상규명에 협력해야 한다. 민주당도 최대한 협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인권과 성평등과 성인지에 대한 당의 교육과 규율을 강화해야 한다”면서 “당에 요청해 성인지 교육을 상시화하고 그 이수를 의무화, 공직후보의 조건에 포함시키며, 당 소속 자치단체장과 의원 등에 대한 전면점검을 통해 성비위가 확인되면 합당한 조치를 취하는 등 강력히 대처하겠다”고 덧붙였다.  
 
이 의원은 “확실한 방지 대책을 세워 이행하겠다”며 “권력 앞에 피해가 있어도 보호받지 못하는 사람이 없도록 하겠다. 나아가 우리 사회의 여성 억압구조를 해체하는 데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런 일을 향후 의정활동과 당 운영의 가장 중요한 과제로 삼아 실천하겠다”며 “피해 고소인과 국민 여러분께 다시 한번 사과드린다”며 글을 마무리했다.  
 
이낙연 민주당 의원이 15일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 페이스북 캡처

이낙연 민주당 의원이 15일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 페이스북 캡처

전날 이 의원은 취재진과 문답에서 “당에서 정리된 입장을 곧 낼 것으로 안다”며 “시기가 되면 나도 할 말을 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