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NYT, 보안법에 디지털뉴스팀 홍콩서 철수…서울로 옮긴다

미 뉴욕타임스(NYT)가 홍콩 주재 인력 일부를 한국으로 이전하기로 했다. 이달 초부터 시행된 홍콩 국가보안법이 언론 환경을 불안정하게 만들었다는 판단 때문이란 설명이다. 

"홍콩 국가보안법, 언론환경 불안정하게 해"

 
14일(미 현지시간) 뉴욕타임스는 홍콩을 기반으로 한 디지털 뉴스 운영을 한국 서울로 옮기겠다고 밝혔다.
 
NYT는 "홍콩은 수십 년 동안 외국 기업에 개방적인 지역이었다"면서 "중국 본토와 가까운 데다 자유분방한 언론 전통에 이끌린 영문 뉴스 매체들의 아시아 본부로 역할을 해왔다"고 보도했다.
 
미국 뉴욕타임스가 홍콩에 상주중인 인력의 일부를 한국 서울로 옮기기로 결정했다. 홍콩의 국가보안법 시행에 따라 취재 환경에 불확실성이 높아졌다는 판단에서다. 사진은 뉴욕타임스 간판. [AFP=연합뉴스]

미국 뉴욕타임스가 홍콩에 상주중인 인력의 일부를 한국 서울로 옮기기로 결정했다. 홍콩의 국가보안법 시행에 따라 취재 환경에 불확실성이 높아졌다는 판단에서다. 사진은 뉴욕타임스 간판. [AFP=연합뉴스]

 
이번 이전 결정의 배경에 대해서는 "그러나 홍콩 내 반정부 세력을 견제하기 위해 중국이 통과시킨 국가보안법이 보도 조직을 혼란에 빠뜨리고 있으며 아시아 언론계의 중심지로서 홍콩에 대한 불확실성을 높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뉴욕타임스의 국제 취재·운영 총괄과 경영진은 지난 14일 직원들에게 보낸 메모에서 "홍콩의 새로운 국가보안법이 우리의 운영과 저널리즘에 많은 불확실성을 가져왔다"고 썼다.   
 
NYT는 조만간 홍콩 직원의 약 3분의 1에 해당하는 디지털 기자단을 서울로 옮길 것이라고 밝혔다.
 
NYT는 홍콩 이외의 장소로 태국 방콕, 한국 서울, 싱가포르, 일본 도쿄를 고려했다. NYT는 "한국은 해외 기업에 우호적이며 독립된 언론이 있고 주요 뉴스에서 중심적인 역할을 하기 때문에 매력적이었다"고 밝혔다.
 
잔류 인력도 있다. 홍콩 특파원들은 홍콩에 근거지를 두고 취재를 계속할 예정이다. 홍콩 NYT에는 유럽판과 아시아판 종이신문을 인쇄하는 '인터내셔널 뉴욕 타임스'의 인쇄 제작팀도 상주 중인데 이 팀은 남을 예정이다. 광고와 마케팅 인력도 잔류할 것으로 보인다.
  
홍콩 시민들이 반환 23주년 기념일인 이달 1일 보안법에 항의하는 시위를 벌이고 있다. [AP=연합뉴스]

홍콩 시민들이 반환 23주년 기념일인 이달 1일 보안법에 항의하는 시위를 벌이고 있다. [AP=연합뉴스]

 
새 보안법의 영향이 아직 완전히 밝혀지지 않은 가운데, 일부 언론은 일단 잔류하겠다는 계획이다. 홍콩에서 대형 팀을 유지하고 있는 블룸버그 뉴스와 CNN은 현재 홍콩을 떠날 계획이 없다고 한다.
 
이달 1일부터 시행된 홍콩 보안법은 출판사와 방송사 등이 홍콩 국가 안보를 해칠 수 있는 보도를 금지하고 있다. 문제는 '국가 안보를 해치는 보도'의 범위가 모호해 반중 보도를 하는 매체들을 모두 보안법 처벌 대상이 될 수 있다는 점이다. 이 때문에 언론의 검열 수위가 높아지고 중국 정부의 입맛에 맞는 보도를 하는 언론만 남을 우려가 커지고 있다.
 
1일 홍콩 도심에서 벌어진 시위에서 한 홍콩 시민이 홍콩보안법 반대 팻말을 들고 있다. [연합뉴스]

1일 홍콩 도심에서 벌어진 시위에서 한 홍콩 시민이 홍콩보안법 반대 팻말을 들고 있다. [연합뉴스]

 
서유진 기자 suh.youj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