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SM6 ‘새로운 심장’ 달았다…부분변경, 더 뉴 SM6 출시

15일 출시한 더 뉴 SM6. 사진 르노삼성

15일 출시한 더 뉴 SM6. 사진 르노삼성
15일 출시한 더 뉴 SM6. 사진 르노삼성
르노삼성차가 15일 SM6의 부분변경 모델 ‘더 뉴 SM6’를 출시했다. 2016년 출시 후 4년 만에 나온 부분변경 모델로 엔진을 바꿔 달았다.  
 
더 뉴 SM6 ‘TCe 300’과 ‘TCe 260’이 터보 직분사 가솔린 엔진을 탑재했다. TCe 300은 르노그룹의 고성능 브랜드 알핀(Alpine)과 르노 R.S. 모델에 탑재되는 엔진으로 최고 출력 225마력, 최대 토크 30.6kg.m다. TCe 260은 르노그룹과 다임러가 공동개발한 신형 4기통 1.3 터보 직분사 가솔린 엔진으로 최고 출력 156마력, 최대 토크 26.5kg.m다. 두 엔진 모두 게트락 7단 습식 듀얼 클러치 변속기를 적용했다. 연비는 13.6㎞/L(복합 연비)다.  

15일 출시한 더 뉴 SM6. 사진 르노삼성

15일 출시한 더 뉴 SM6. 사진 르노삼성
15일 출시한 더 뉴 SM6. 사진 르노삼성
외관은 동급 차종에선 처음으로 ‘LED 매트릭스 비전’ 헤드램프를 적용하는 등 고급 세단의 모습을 갖췄다고 르노삼성은 밝혔다. 가격은 SE트림 2450만원부터 프리미에르 트림 3422만원(개별소비세 3.5%)까지다.   
 
르노삼성은 더 뉴 SM6가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QM6에 이어 국내 판매를 이끌어주기를 기대하고 있다. QM6는 LPG 모델인 ‘LPe’ 덕분에 지난달 6237대 판매되며, 르노삼성의 실적을 견인했다. 
 
김태준 르노삼성 영업본부장은 “새로운 엔진과 최신 멀티미디어 시스템, 새로운 주행보조장치와 첨단 라이팅 시스템을 갖춰 안락한 승차감을 제공한다”며 “지난 4년간 14만3000여 대를 판매한 저력을 발판으로 국내 중형 세단 시장에 다시 한번 돌풍을 일으킬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최근 중형 세단 수요는 줄고 있다. 소비자가 선호하는 차종이 세단에서 SUV로 바뀌었고, 세단 중에선 중형보단 준대형 또는 대형을 선호하는 추세다. 실제 올해 상반기 그랜저(현대차) 판매 대수는 쏘나타(현대차)보다 2배 이상 많다.
 
이호근 대덕대 자동차학과 교수는 “하반기 시장 상황이 부정적인 데다 국산·수입 브랜드마다 신차를 내놓을 예정이라 SM6가 폭발적인 신차효과를 내긴 쉽지 않을 것”이라며 “특히 쏘나타 이하 중형 세단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이후 수요 부진으로 직격탄을 맞은 상황”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김영주 기자 humanest@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