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EPL 흑인 선수에 "유인원·검둥이" 모욕…"플랫폼이 혐오발언 삭제해야"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에서 활동하는 흑인 선수들이 소셜미디어를 통한 인종차별 메시지에 시달리고 있다.  

 
코트디부아르 출신 공격수 윌프리드 자하. AFP=연합뉴스

코트디부아르 출신 공격수 윌프리드 자하. AFP=연합뉴스

코트디부아르 출신 공격수 윌프리드 자하(28·크리스털 팰리스)는 14일(이하 한국시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인종차별을 당한 사실을 공개하며, 향후 소셜미디어들이 인종차별에 대해 단호한 입장을 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자하는 12일 애스턴 빌라와 경기를 앞두고 "내일 득점하지 않는 게 좋을 거야 검둥이 XXX"라는 인종차별적 메시지를 받았다. 백인우월주의 단체 '큐 클럭스 클랜(KKK)' 등 인종차별을 상징하는 사진과 함께였다.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에서 활동하는 흑인 선수들이 받은 인종차별 메시지. 왼쪽은 자하에게 온 메시지, 오른쪽은 맥골드릭에게 온 메시지다. 트위터 캡처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에서 활동하는 흑인 선수들이 받은 인종차별 메시지. 왼쪽은 자하에게 온 메시지, 오른쪽은 맥골드릭에게 온 메시지다. 트위터 캡처

 
영국 경찰은 수사에 들어갔고, 애스턴 빌라 팬으로 추정되는 SNS 소유주를 체포했다. 잡고 보니 12세 소년이었다.  
 
그러나 이후로도 일부 네티즌들은 인종차별을 멈추지 않았다. 자하의 SNS로 흑인을 비하하는 단어와 함께 "꼬마를 체포당하게 해 놓고 자랑한다"는 글을 보낸 것이다.  
 
자하는 자신의 계정에 "소셜 미디어는 이용자들이 인종차별 행위를 할 수 없도록, 이 같은 행위를 한 이용자들이 계정을 유지할 수 없도록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자하는 또 "겁쟁이 인종차별주의자들은 계정 뒤로 숨고 있다"며 "소셜미디어 가입 시 세부 정보를 기재하게 하는 등 정책을 강화해 사람들이 계정 뒤에 숨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전날 셰필드 유나이티드의 공격수 데이비드 맥골드릭(33)도 자신이 받은 인종차별 메시지를 공개했다.  
 
메시지엔 "흑인의 목숨은 중요하지 않다" 등 흑인을 모욕하는 글귀와 함께 맥골드릭을 유인원으로 지칭한 내용이 담겨 있었다. 
셰필드 유나이티드가 데이비드 맥골드릭을 지지하며 올린 게시글. 트위터 캡처

셰필드 유나이티드가 데이비드 맥골드릭을 지지하며 올린 게시글. 트위터 캡처

셰필드 유나이티드는 맥골드릭을 지지하는 게시물을 SNS에 올렸다. 구단 측은 "맥골드릭을 지지하며 메시지를 보낸 범인을 잡기 위해 무엇이든 할 것"이라며 "인종차별이 계속되어서는 안 된다. 변화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