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매홀 연장 치르듯 집중"...여자 골프 120홀 노보기 홍정민

홍정민은 점프투어에서 4경기만에 3승을 거두고 드림투어로 진출한다. 김성룡 기자

홍정민은 점프투어에서 4경기만에 3승을 거두고 드림투어로 진출한다. 김성룡 기자

서울 송파구 거여동 실내 골프 연습장에서 여섯 살짜리 꼬마가 하루 공 10박스씩을 쳤다. 이 동네 골프 치는 사람들 사이의 화제였다.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점프 투어(3부투어)에서 데뷔하자마자 2-1-1-1등을 하고 120홀 연속 노보기 기록 세운 대형 유망주 홍정민(18)의 어릴 적 얘기다.

관련기사

 
홍정민은 “그때는 공 띄우는 게 재밌었고, 무엇보다 어른들로부터 공 잘 친다는 칭찬을 듣는 게 좋았다”고 했다. 사람들이 선수를 하면 대성하겠다고 권유했다. 
 
그래서 ‘실내 연습장 프로’ 꼬마는 초등학교 3학년 때 처음 대회에 나가봤다. 홍정민은 “다들 잘 친다고 해서 정말 잘하는 줄 알았는데 꼴찌에서 2등이었다”며 웃었다.
 
선수가 되기 위해 칼을 뺐는데, 집안 형편이 아주 좋지는 않았다. 그의 어머니 정용선씨는 “레슨비가 너무 비싸 다른 아이들이 다니는 유명 골프 아카데미에 다닌 적이 없다. 일주일에 세 번만 가는 조건으로 반값에 다닌 적은 있다”고 했다.  
 
홍정민은 이듬해 박세리 배에서 10등을 했다. 큰 발전이었으나 이듬해 더 큰 사고가 났다. 5학년 때인 2013년 아버지가 군포에서 운영하던 의료, 미용 재료 공장에서 불이 났다. 당시 직원들이 회의 때문에 공장 밖에 있었는데 그렇지 않았다면 큰 인명 피해가 날 뻔했다. 
 
그의 아버지 홍광택씨는 “모든 걸 잃었다. 그래서 정민이에게 ‘돈 드는 골프를 그만하면 어떻겠냐, 골프에 확고한 신념이 있느냐’”고 물었다고 했다. 형식은 질문이었지만 실제로는 하지 말라는 얘기였다. 그러나 딸은 일주일간 고민한 뒤 “해 보겠다. 이걸로 꼭 성공하겠다”고 했다.
 
홍정민은 마음이 깊다. 어머니 정 씨는 “‘말투에 사춘기 반항감이 묻어 나온다’는 말을 하자 그다음 날 사춘기가 없어질 정도로 다른 사람을 배려하는 아이”라고 했다. 어려워진 형편에도 자신의 골프를 후원한 가족들에 대한 미안함이 많았고 그만큼 더 열심히 훈련했다.

홍정민이 그린 그림 [사진 홍정민]

홍정민이 그린 그림 [사진 홍정민]

 
그는 성공하겠다는 가족과의 약속을 지키고 있다. 세번 우승하면서 엄마와 동생, 자신의 핸드폰을 최신형으로 바꿨다.

가장 큰 무기는 아이언이다. 그를 가르치는 골프 마인드 아카데미 임영희 원장은 “여자 선수들 대부분 쓸어치는데 정민이는 공을 찍어 친다. 특히 양잔디에서 더 잘 친다”고 했다. 홍정민은 “특별히 어려운 코스가 아니면 그린 적중률은 90% 정도”라고 했다. 
 
공을 높이 띄우지 않는다. 그는 “스핀양이 다른 선수들보다 많기 때문에 공 세우는 게 어렵지 않다. 높이 쳐서 바람 영향을 받을 필요가 없다”고 했다.
 
또래 중 가장 장타자다. 지난해 LPGA 투어 초청으로 나간 LPGA 투어 휴젤 LA오픈에서 평균 277야드를 쳤다. 홍정민은 “작년보다 거리가 좀 늘었기 때문에 LPGA에 가서도 거리 문제는 없을 것 같다”고 말했다.

 
홍정민은 올 초 CJ의 요청으로 KPGA 군산오픈 우승자인 김주형(18)과 함께 라운드했다. CJ에서 후원할만한 선수인지 실력을 보는 일종의 입단 테스트였다. 
 
홍정민이 그린 그림 [사진 홍정민]

홍정민이 그린 그림 [사진 홍정민]

아일랜드 골프장의 챔피언티에서 김주형과 함께 쳤다. 드라이브샷 거리가 25m 정도 차이가 났다. 그래도 홍정민은 이븐파를 쳤다. 김주형(69)과는 3타 차였다. 홍정민은 “스폰서를 얻기 위해 초집중하고 있는 힘을 다해 쳤다”고 했다.
 
이 집중력이 홍정민의 장점이다. 그는 “가끔 그림을 그리는데 그럴 때면 완전한 몰입이 된다”고 했다. 공을 칠 때도 그렇다. 
 
그는 “평소에도 매홀 연장전을 치르는 자세로 경기한다. 한 홀을 마치면 가방 싸서 집에 가 푹 쉬고 돌아오는 것처럼 다 잊어버린다. 그러면 버디를 해도 들뜨지 않고, 보기를 해도 실망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홍정민은 점프 투어 3승 중 2승이 연장 우승이었다. 최저타 기록은 63타(2차례)다. 몰입 속에 경기하니 무너지지 않는다. 최근 3년간 가장 나쁜 타수는 악천후에서 나온 74타다.
 
연습도 집중이다. 홍정민은 “공을 많이 치지는 않는다. 어릴 때 부상 때문에 운동을 그만두는 친구를 많이 봐서다. 그러나 칠 때 확 집중하고 어영부영 시간을 보내지 않는다”고 말했다. 
 
홍정민이 그린 그림 [사진 홍정민]

홍정민이 그린 그림 [사진 홍정민]

홍정민은 3부 투어인 점프 투어를 4경기 만에 졸업했다. 이제 2부 투어인 드림 투어로 간다. 그는 “점프 투어의 성공은 벌써 잊었다. 새롭게 시작하겠다”고 말했다. 홍정민은 LPGA 투어에 가 26승 이상을 하는 게 목표다. 25승을 한 전설 박세리를 뛰어넘고 싶어 한다.  
 
성호준 골프전문 기자 sung.hoj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