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수진 “진짜 법무부 장관은 최강욱…‘비선’ 최순실과 달라”

조수진 미래한국당 당선인이 14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중앙일보와 인터뷰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조수진 미래통합당 의원. 임현동 기자

조수진 미래통합당 의원은 ‘검언유착 의혹’ 수사와 관련한 법무부 입장문 초안 유출에 대해 사실상 법무부를 움직이고 있는 인물은 추미애 장관이 아니라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라고 주장했다. 또 추 장관이 자신을 향한 언론의 취재를 ‘관음증’으로 표현한 데 대해선 “‘국민농단’을 지적하고 비판하는 것이 어떻게 관음증”이냐고 반박했다.
 
조 의원은 1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여당 2중대 대표라는 최강욱 의원은 최순실씨 같은 ‘비선’이 아니라 지금까지 나온 정황만으로도 ‘진짜 법무부 장관’은 최강욱씨가 아니냐는 합리적 의심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최 대표는) 대통령이 당선을 축하한다고 손수, 친히 전화까지 한 정권 실세”라고 주장했다.
 
이어 조 의원은 “추미애 장관과 여당은 조속히 법사위를 열어야 한다”며 “추 장관과 ‘실선 실세’ 최강욱씨, 윤석열 검찰총장 모두 출석해야 한다. 각종 제기된 의혹을 놓고 공개적으로 실체적 진실을 따져보자”고 말했다.
 
조 의원은 ‘관음증’에 대한 표준국어대사전 풀이를 인용해 “추 장관이 이번엔 ‘관음증’에 대한 추미애식 뜻풀이로 ‘국민농단’을 했다”고 주장했다.
 
조 의원은 “‘검찰총장 수사권 박탈’이나 시도하려는 법무부 장관의 그릇된 행태, 법무부 장관이란 사람이 ‘검찰총장 수사권 박탈’ 시도의 원인이 된 ‘권언(권력과 MBC)유착’의 수사 대상자”라며 “‘조국 사태’ 형사 피고인과 짜고 ‘법치’를 짓밟는 ‘국정농단, 국민농단’을 지적하고 비판하는 것이 어떻게 관음증”이냐고 했다.
 
사진 SNS 캡처

사진 SNS 캡처

 
앞서 추 장관은 14일 “지난 9일 출근을 하니 ‘최 아무개 의원과의 문건 유출 의혹’ 보도가 나왔다”며 이에 대해 ‘아니다’라는 해명을 여러차례 했다고 밝혔다.
 
이어 추 장관은 “애초에 저의 해명은 필요 없었던 것 같다”며 “일부 언론이 원하는 내용은 ‘최 의원=장관의 최순실’이라는 프레임을 씌우고 싶었던 것”이라고 주장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