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MLB야생마 야셀 푸이그 애틀랜타 브레이브스 간다

메이저리그(MLB)의 야생마 야셀 푸이그(30)가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에 들어간다. ESPNㆍCBS 등 미 언론은 15일(현지시간) 애틀랜타가 푸이그와 1년 계약에 합의했다고 전했다. 
LA 다저스 시절의 야셀 푸이그. [중앙포토]

LA 다저스 시절의 야셀 푸이그. [중앙포토]

 
애틀랜타 구단은 베테랑 외야수 닉 마케이키스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우려해 올 시즌에 뛰지 않기로 하자 자유계약선수(FA)시장에 남아 있던 푸이그를 데려온 것으로 전해졌다.  
 
푸이그는 2012년 쿠바 탈출 뒤 로스앤젤레스(LA) 다저스에 들어갔다. 탄탄한 몸에서 나오는 폭발적인 파워와 스피드로 인기를 끌었지만, 규율 위반 등 자기관리를 제대로 하지 못한다는 지적을 받으며 떠돌이 신세가 됐다. 
 
푸이그가 애틀랜타에 가면 한때 LA다저스에서 함께 뛰었던 류현진(33ㆍ토론토 블루제이스)과 동부지구에서 격돌한다. 류현진(아메리칸리그)과 푸이그(내셔널리그)는 서로 다른 리그지만 올해는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리그에 상관없이 같은 지구에 있는 팀끼리 경기를 치를 예정이다.   
 
염태정 기자 yonni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