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해외유입 확진자 계속 증가···빈 임시생활시설 402실 뿐이다

전 세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유행 상황과 맞물려 해외 유입 환자 증가세가 심상치 않다. 방역당국은 “지역사회로의 전파 위험이 낮아 감당할 수 있다”는 입장이다. 그러나 지금 같은 추세로 외국인 입국자가 늘 경우 이들이 지낼 임시생활시설이 포화 상태에 달할 것이란 우려가 나온다. 
 

전국 8곳 임시생활시설 중 86% 차
주민 협조 필요하지만 부정 여론에 애로

14일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해외 유입 환자는 하루 새 19명 늘어 지역 발생 환자(14명)를 웃돈다. 전날(13일)엔 해외 유입이 43명 증가해 지난 3월 25일(51명) 이후 석 달여 만에 최대치를 기록했다. 
방역강화 대상 국가에서 입국하는 모든 외국인에 대한 유전자 증폭검사(PCR) 음성 확인서 제출 의무화가 시행된 13일 인천국제공항 1터미널에서 외국인 입국자들이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방역강화 대상 국가에서 입국하는 모든 외국인에 대한 유전자 증폭검사(PCR) 음성 확인서 제출 의무화가 시행된 13일 인천국제공항 1터미널에서 외국인 입국자들이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방대본에 따르면 최근 2주(6월28일~7월11일)간 감염경로를 분석했더니 해외유입이 42.7%로 지역사회 발생(35.5%)보다 많다. 해외유입 환자가 늘고 있는 건 일단 절대적인 입국자 수가 증가하고 있어서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13일 브리핑에서 “해외 입국자는 4월 13일 비자심사 강화조치 이후 일시적으로 감소했지만, 5월부터 다시 증가해 지난 1주(7.5~11)간 하루 평균 4583명이 입국했다”고 말했다.  
 
특히 최근 외국인 입국이 상대적으로 늘고 있다. 당국에 따르면 지난 1주(7월5일~11일)간 해외 입국자 중 내국인 수는 2780명으로 전 주와 비슷한 반면 외국인(1803명)은 전 주 대비 27% 증가했다. 이런 영향으로 같은 기간 해외유입 환자 158명 가운데 외국인(116명)이 내국인(42명)의 두 배를 넘는다. 윤태호 반장은 “6월 이후 선원 교대 목적의 입국자 중 확진자가 다수 발생하고 있다”고 말했다.  
 
해외 유입이 늘고 있지만, 당국은 크게 우려할 상황은 아니라고 강조한다. 윤 반장은 “엄격히 통제하고 있고 지역사회로 확산될 가능성은 거의 없다”고 말했다. 
 
해외에서 들어와 확진되는 경우는 두 가지로 나뉜다. 우선 검역 단계에서 유증상자로 분류돼 실시한 검사에서 양성 판정이 나 즉시 격리되는 경우다. 이외 자택·시설로 돌아가 14일간의 격리를 하던 중 증상이 나타나 검사를 받고 확진되는 경우다. 두 가지 모두 지역사회로 가기 전 공항 검역이나 격리된 시설서 머물다 확진되기 때문에 n차 감염 위험이 상대적으로 낮다는 게 당국 설명이다. 
 
14일 백브리핑에서도 이날 해외환자가 19명으로 국내 발생(14명)을 역전해 나온 것과 관련, 윤태호 반장은 “반복적 말씀드리지만, 격리상태에서 발견되는 환자들”이라며 “지역사회 전파 위험은 크지 않다”고 강조했다.  
 
문제는 해외유입이 늘수록 이들을 수용할 임시생활시설이 포화상태에 이르고 당국의 행정부담이 커진다는 데 있다. 13일 오후 8시 기준 중수본에서 운영 중인 임시생활시설은 8개소(인천 2, 김포 2, 안산 1, 용인 2, 서울 1) 총 3022실이다. 현재 2602명이 입소해 있어 가동률이 86%에 달한다. 남은 건 402실뿐이다. 임시생활시설은 주로 국내 거주지가 없는 외국인이 이용한다. 
 
윤 반장은 “최근 퇴소자보다 입소자가 증가하면서 가용 가능한 객실 수가 모자란다”며 “임시생활시설 지속해서 확충해나가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달 23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에서 관계자들이 해외 입국자들을 안내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달 23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에서 관계자들이 해외 입국자들을 안내하고 있다. 연합뉴스

다만 지역 주민의 협조를 구해야 하는 만큼 여의치 않은 상황이다. 지역 사회로의 전파를 우려하는 주민들이 임시생활시설 설치를 원치 않아서다. 김강립 1총괄조정관은 지난달 17일 브리핑에서 “일부 지역 주민들은 혹시 지역사회로의 감염이 전파되지 않을까 하는 불안감과 지역상권에 피해가 가지 않을까 하는 걱정으로 임시생활시설의 설치에 부정적인 입장을 보인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윤 반장은 14일 “임시생활센터에서 14일 동안 격리 생활을 하도록 하고, 그렇기 때문에 인근 지역으로 전파될 가능성은 거의 없다”면서 “그 안에서 전파가 나타난 적은 단 한 사례도 없기 때문에 안심해도 된다”고 강조했다. 
 
윤 반장은 또 “임시생활시설을 잘 유지하는 것이 결국 국민을 좀 더 안전하게 감염병으로부터 보호받을 수 있는 수단”이라며 협조를 당부했다.  
강원 평창군 봉평면 주민들이 지난 5월 22일 오후 평창군 봉평면 '더화이트호텔' 앞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한 단기체류 외국인들의 임시생활시설 지정에 반대하는 시위를 하고 있다. 120여명의 주민들은 앞서 세종시 정부세종청사 보건복지부 앞에서 집회를 갖고 더화이트호텔을 격리시설로 지정한 방침을 철회할 것을 요구했다. 연합뉴스photo31@newsis.com

강원 평창군 봉평면 주민들이 지난 5월 22일 오후 평창군 봉평면 '더화이트호텔' 앞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한 단기체류 외국인들의 임시생활시설 지정에 반대하는 시위를 하고 있다. 120여명의 주민들은 앞서 세종시 정부세종청사 보건복지부 앞에서 집회를 갖고 더화이트호텔을 격리시설로 지정한 방침을 철회할 것을 요구했다. 연합뉴스photo31@newsis.com

해외 유입 확진자가 늘면서 병상 등 국내 의료 자원에 부담이 되는 것 아닌지 우려가 나오는 데 대해선 “병원의 경우 예전보다 격리하는 입원자 수가 상당 부분 줄고 퇴원기준도 완화되면서 병상 부담이 줄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특히 (확진됐다고 해서) 병원으로 다 가는 것이 아니다. 대부분 젊은 연령층 많아서 생활치료센터에서 치료받는 비중이 높다”고 말했다. 
 
또 “현재 경기도에 두 곳, 중부권에 충청권에 한 곳 등이 운영되는데 여전히 여유가 있다”며 “해외 유입으로 인해 부담이 없다고 말하진 못하지만 충분히 감내할 수 있는 분에서 관리하고 치료하고 있다고 말할 수 있겠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황수연 기자 ppangsh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