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진중권 “‘여성장관’ 추미애? 피해의식 가장한 자아도취”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연합뉴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연합뉴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여성 장관에 대한 언론의 관음증세가 심각하다”고 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발언을 “피해의식을 가장한 자아도취”라고 비판했다.
 
진 전 교수는 15일 페이스북을 통해 “우리는 ‘여성’ 추미애에게는 아무 관심이 없다. ‘장관’ 추미애에게 관심이 있는 것”이라면서 “장관을 그만두면 그 많던 기자들도 싹 사라질 거다”라며 이처럼 적었다.
 
전날 추 장관은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남성 장관이라면 꿋꿋이 업무를 수행하는 장관에게 ‘사진은 누가 찍었나’, ‘최순실이 있다’, ‘문고리가 있다’ 이런 어이없는 제목을 붙이며 우롱했겠는가”라고 지적했다.
 
이어 ‘수사지휘권 파동’ 당시 보도 흐름을 시간대 별로 나눠 하나하나 비판했다. 연가를 내고 산사로 떠난 뒤 특정 언론사가 자신이 올린 사진의 촬영자에 대해 묻거나 촬영지를 추적해 찾아낸 점, 귀가 당시 취재진이 자택 앞에서 대기한 점 등을 꼽았다.
 
그는 또 언론이 “최강욱 =장관의 최순실” (9일) 프레임을 원한다고 주장하면서 “‘최순실 만들기 작전’이 안 먹히자 이제 ‘문고리 작전’이 전개되었다”고 했다.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에 대한 법무부 문건 유출 의혹 보도와 ‘장관 보좌관이 비선 실세’라는 보도를 비판한 셈이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 뉴스1

추미애 법무부 장관. 뉴스1

 
이병준 기자 lee.byungjun1@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