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바둑 세계랭킹 1위를 꿈꾸던 소년기사 신진서

 
 
권혁재의 사람사진 /신진서

권혁재의 사람사진 /신진서

 
현재 바둑 세계랭킹 1위가 신진서 9단이다.
세계 1위이니 국내에선 더 말할 것도 없다.
지난달 23일 쏘팔 코사놀 최고기사 결정전에서도 우승했다.
이 대국을 두고 중국에서 그를 ‘신공지능(申工智能)’라고도 칭했다.
 
2013년, 우리 나이로 열네 살인 그를 처음 만났다.
당시 그는 2012년 입단하여 국내 프로기사 중 최연소였다.
인터뷰하러 가며 바둑전문기자에게 질문했다.
“잘 안 알려진 열네살 어린 친구를 어쩐 일로 인터뷰합니까?”
“무지무지하게 바둑 잘 두는 꼬마예요.
앞으로 한국 바둑을 책임질 엄청난 재목이죠.”
 
당시 한국 바둑은 중국에 밀리고 있었다.
앞으로의 바둑은 중국 세상이라고 할 정도였다.
 
인터뷰를 지켜보던 허장회 9단은 신진서를 두고 이렇게 말했다."진서의 진정한 장점은 고정되지 않은 겁니다. 상상력이 놀라워요. 그게 진서의 비범성입니다. 지금도 강하지만 어떻게 변할지 모르죠." /2013.01.29

인터뷰를 지켜보던 허장회 9단은 신진서를 두고 이렇게 말했다."진서의 진정한 장점은 고정되지 않은 겁니다. 상상력이 놀라워요. 그게 진서의 비범성입니다. 지금도 강하지만 어떻게 변할지 모르죠." /2013.01.29

 
“이 친구는 스승 없이 독학으로 경지에 올랐다고 하네요.
부산에서 자라며 인터넷 바둑으로 실전을 익혔고,
4학년 때부터 전국 어린이 대회를 휩쓸었어요.
‘괴초식’이란 이름이 붙을 정도로 상상을 뛰어넘는 수를 잘 둡니다.”
 
만나 보니 ‘괴초식’을 잘 두는 소년은 과묵했다.
질문엔 거의 ‘예, 아니요’ 단답형이었다.
당시 세상을 휘젓던 싸이의 ‘강남스타일’도 알 뿐 신경 안 쓴다고 했다.
복기하고 사활 문제도 풀고, 인터넷 바둑 두는 게 다라고 했다.
주변의 공기처럼, 옷처럼 바둑은 그렇게 그의 생활이었다.
 
또래 밀레니엄둥이 프로기사, 박종훈 박진영 김명도와 함께 사진 찍었다. 이날 그는 '세계랭킹 1위'가 꿈이라고 말했다. /2015.03.03

또래 밀레니엄둥이 프로기사, 박종훈 박진영 김명도와 함께 사진 찍었다. 이날 그는 '세계랭킹 1위'가 꿈이라고 말했다. /2015.03.03

 
2015년 그를 두 번째 만났다. 어느새 3단이었다.
두 해가 지났건만 여전히 “인터넷 바둑이 제일 좋다”고 했다.
바둑 안에서만 살던 소년이 그날 조심스레 꿈을 말했다.
“꿈은 세계 랭킹 1위입니다.”
현재 그의 꿈은 이루어졌고, 오늘도 진행 중이다.
 
권혁재 사진전문기자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다른 기자들의 연재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