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탁현민 측근 30억 일감 특혜 의혹…청와대 “3건 8900만원 계약” 반박

탁현민 청와대 의전비서관이 14일 청와대 에서 열린 행사에 참석하고 있다. 오른쪽은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청와대사진기자단]

탁현민 청와대 의전비서관이 14일 청와대 에서 열린 행사에 참석하고 있다. 오른쪽은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청와대사진기자단]

탁현민 청와대 의전비서관을 둘러싼 ‘일감 특혜’ 의혹에 14일 청와대가 공식 반박했다. 한겨레신문이 이날 “탁 비서관의 최측근이 설립한 신생 공연기획사가 문재인 대통령 취임 후 청와대·정부 행사 22건을 수주해 수십억 원의 매출을 올렸다”고 보도하면서다.
 

‘신생 기획사에 3년간 22건’ 보도
대변인, 횟수·금액 밝히며 반박
청와대, 잇단 부정적 여론에 곤혹

정보공개청구 등을 통해 취합한 청와대 행사용역 계약 내용을 바탕으로 한겨레신문은 “탁 비서관과 함께 일했던 이모(35)씨와 장모(34)씨가 2016년 설립한 공연기획사가 2017년 8월부터 2년 10개월 동안 모두 22건의 청와대 및 정부 행사 용역을 수주해 30억여원의 매출을 올렸다”며 “수주한 행사도 문 대통령 취임 100일 기자회견(2017년 8월 17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방한 기념행사(2017년 11월 7일) 등 굵직한 내용이 많았다”고 주장했다. 또 “문 대통령 취임 100일 기자회견 등 5건은 이 회사가 법인 등기를 하기도 전에 수주한 것”이라고 보도했다.
 
이에 청와대는 이날 오후 관련 사실을 반박하며 “한겨레신문의 무책임한 의혹 제기에 강한 유감을 표한다”고 말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에서 “수주 횟수를 ‘청와대와 정부’로 뭉뚱그려 22건이라고 보도했지만, 청와대와 계약한 행사는 3건, 8900만원”이라고 전했다. 이어 “수백여 건 중 3건을 해당 기획사와 계약한 것인데 일감 몰아주기라고 주장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강 대변인은 또 “대통령 일정 및 참석 행사는 1급 보안 사안으로, 보안을 유지하면서 기획-구성-연출을 신속히 추진해야 하는 까닭에 공모 형식은 애초에 불가능하다”며 “대통령 행사에서의 수의계약은 그래서 당연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해당 업체가 미등기 상태로 대통령 행사를 주관했다는 지적과 관련해서도 “보안을 유지하면서 신속하고 분명하게 청와대 행사를 기획할 수 있는 능력은 법인등기 여부와 아무런 상관이 없다”고 했다. 탁 비서관은 청와대 행사 연출에서 실력을 인정받은 반면, 과거 ‘여성 비하’ 글 등으로 극과 극의 평가를 받다가 청와대를 떠났고 지난 5월 행정관에서 비서관으로 ‘체급’을 올려 귀환했다.  
 
권호·김은빈 기자 gnom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