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문거부' 정의당 장혜영 "심상정 사과, 솔직히 당황스러웠다"

정의당 심상정 대표(왼쪽)가 1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오른쪽부터 장혜영, 류호정 의원. 임현동 기자

정의당 심상정 대표(왼쪽)가 1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오른쪽부터 장혜영, 류호정 의원. 임현동 기자

장혜영 정의당 의원은 14일 오후 페이스북에 “오늘 아침 심상정 대표(정의당)의 의원총회 모두 발언은 솔직히 당황스러웠다”고 밝혔다.
 
심 대표는 이날 오전 의원총회에서 “두 의원(장 의원과 류호정 의원)의 메시지가 유족들과 시민의 추모 감정에 상처를 드렸다면 대표로서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두 의원은 지난 10일 박원순 전 시장의 성추행 논란에 대한 진상규명을 요구하며 조문을 거부한다고 밝혔는데, 심 대표가 이를 대신 사과한 것이다.

 
장 의원은 “이번 사안에 있어 기본적으로 제가 선택한 메시지와 행보를 존중한다는 것이 제가 알던 대표의 관점이었기 때문에” 당황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의중을 정확히 알기 위해 의원총회 이후 대표를 찾아가 대화를 나누었다”며 “확실히 말씀드린다. 저는 심상정 대표가 이번 사안에 관한 저의 관점과 행보를 여전히 존중하고 있음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정의당 류호정(오른쪽), 장혜영 의원 [뉴스1]

정의당 류호정(오른쪽), 장혜영 의원 [뉴스1]

하지만 장 의원은 “이 사안(박 전 시장 조문)을 둘러싸고 당내에 큰 이견이 존재함을 알고 있다. 이토록 거대한 인식의 차이 앞에 지독한 현기증을 느낀다”고 했다. 그러면서 “우리가 누구라도 인간 존엄의 가치를 훼손 받지 않는 사회를 만들어가고자 한다면 안간힘을 쓰며 존엄 회복을 위한 싸움을 시작한 한 여성의 목소리에 함께하지 않을 이유가 없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장 의원은 “이제부터 철저한 조사를 통해 밝혀져야 할 내용들이 많다”며 “경찰은 엄중한 책임감으로 피의자인 고 박원순 서울시장에게 피해자의 고소 사실이 유출되었다는 의혹을 비롯해 이번 사건에 관한 모든 진상을 낱낱이 수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민주당엔 “책임 있는 대응”을 촉구하며 “안희정 지사, 오거돈 부산시장에 이어 벌써 세 번째”라고 지적했다. 이어 “언제까지 문제가 불거질 때마다 말로만 재발 방지를 약속할 뿐 제대로 된 조치를 강구하지 않을 것이냐”고 물었다.

 
장 의원은 끝으로 “용기를 내어 자신의 존엄을 소리높여 외치는 피해자와 끝까지 단호히 연대하겠다”고 밝혔다.

 
강민진 정의당 혁신위 대변인 [뉴스1]

강민진 정의당 혁신위 대변인 [뉴스1]

앞서 강민진 당 혁신위 대변인도 이날 페이스북에 심 대표의 사과와 관련해 “아쉽고 유감스럽다. (대표가) 두 의원의 입장을 존중한다는 이야기를 했으면 어땠을까 싶다”고 적었다. 이어 “지금 정의당이 이야기해야 할 핵심은, 피해자가 제기한 사건의 진실 규명이 ‘공소권 없음’으로 종결되지 않아야 한다는 문제 제기, 그리고 문제 제기만으로 그치지 않는 실천이라고 생각”이라고 밝혔다.

 
윤성민 기자 yoon.sung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