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강남 대형교회 확진자 나왔다···사랑의교회 "70대 신자 감염"

사랑의교회에서 예배드리는 신도들. 연합뉴스

사랑의교회에서 예배드리는 신도들. 연합뉴스

서울 강남의 대형교회인 사랑의교회 신자 1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사랑의교회는 14일 "성도(70대) 한 분이 13일 오후 보건소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격리병상에 입원해 있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사랑의교회에 따르면 이 신자는 지난 11·12일 열린 예배에 마스크를 착용하고 참석했다. 예배 후엔 바로 귀가했다. 
 
사랑의교회는 확진자와 같은 시간대 예배에 참석했더라도 의무적으로 검사를 받지 않아도 된다고 밝혔다. 
 
교회 측은 "역학조사 결과 방역수칙을 완벽하게 준수했기 때문에 추가 감염의 가능성은 희박하다고 결론냈다"며 "같은 공간, 같은 자리에서 예배를 드렸어도 마스크를 모두 착용했기 때문에 감염 가능성은 희박하다고 한다"고 설명했다. 
 
확진자와 예배 시간이 겹치는 신자 중에서 밀접접촉자에 해당하는 신자들에게는 서초구청이 문자를 발송할 예정이다. 
 
교회 측은 "문자를 받으면 구청의 안내에 따라 선별진료소에서 진단을 받으시길 바란다"며 "진단을 받으러 가면 담당 교구나 부서 교역자에게 연락해달라"고 당부했다. 
 
사랑의교회는 이날 오후 방역을 하고 24시간 동안 폐쇄한다. 오는 28일까지 2주간 동안 모든 현장 예배와 사역을 온라인으로 전환하기로 결정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