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원순 피소 유출' 커지는 논란···활빈단, 檢에 고발장 접수

고인은 잠들었지만 논란은 계속되고 있다. 피소사실 유출과 관련한 고발장이 14일 검찰에 접수됐다.[뉴시스]

고인은 잠들었지만 논란은 계속되고 있다. 피소사실 유출과 관련한 고발장이 14일 검찰에 접수됐다.[뉴시스]

'박원순 피소' 유출 논란이 거세지고 있다.  
 
경찰과 청와대가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피소 사실을 누설했다는 의혹에 대한 고발장이 검찰에 접수됐다.
 
시민단체 활빈단은 14일 '박 전 시장에게 피소 사실을 알렸다는 의혹을 받는 경찰과 청와대의 '성명불상 관계자' 등을 공무상비밀누설 혐의로 수사해 달라'는 고발장을 대검찰청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또 활빈단은 박 전 시장의 성추행을 방조하거나 은폐했다며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행정1부시장)과 김우영 정무부시장, 문미란 전 정무부시장 등을 업무상 위력에 의한 강제추행 방조 혐의로 함께 고발했다.
 
보수단체 자유대한호국단도 14일 공무상 비밀 누설 혐의로 서울지방경찰청과 청와대 직원을 대검찰청에 고발한다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적법하지 않은 절차를 거쳐 박 전 시장의 피소 사실을 유출했다는 거다.  
 
이들 역시 서정협 권한대행을 비롯한 서울시 부시장과 비서진을 성폭력범죄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직권남용 혐의로 고발키로 했다.  
 
박 전 시장의 전직 비서 A씨는 이달 8일 오후 4시 30분께 서울지방경찰청에 '성추행을 당했다'는 내용의 고소장을 접수하고 9일 오전 2시 30분까지 경찰에서 조사를 받았다.
 
서울청은 고소장을 접수한 직후 경찰청에 박 전 시장 피소 사실을 보고했고, 경찰청은 8일 저녁 이 사실을 청와대에 보고했다.
 
박 전 시장이 극단적 선택을 하기 전에 성추행 피소 사실을 인지했는지 아닌지는 아직 확인된 바 없다.
 
청와대는 "(피소) 관련 내용을 통보한 사실이 전혀 없다"고 밝히고 있다. 경찰은 "청와대에는 보고했지만, 서울시나 박 전 시장에게 알리지는 않았다"는 입장이다. 서울시는 "피소 사실을 몰랐다"고 밝혔다.  
 
경찰은 14일 박 전 시장이 생전에 쓰던 휴대전화를 포렌식하기로 결정했다. 또 2차 가해와 관련해 박 전 시장의 전직 비서를 불러 피해 조사를 벌였다. 박 시장의 전화는 최신 아이폰으로 서울 성북 경찰서가 확보하고 있다.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